[AD]

[남북연락채널복원] 민주당 "남북 관계 개선 전환점 되길 바란다"

최종수정 2018.01.04 07:51 기사입력 2018.01.03 15:43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3일 북한이 통일부의 고위급 남북대화 제안에 대해 대표단 파견과 관련한 실무적 문제를 논의해 나갈 것이라고 밝힌 것과 관련 "2년여만의 남북 연락채널 복원, 남북 관계 개선의 전환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현안 서면 브리핑을 통해 "북한이 평창 대표단 파견과 관련한 실무적 논의를 위해 판문점 연락통로를 개통한다고 밝혔다. 2년여 만의 전격적인 남북 직통전화 복원이다. 지난 2016년 2월 10일 박근혜정부의 개성공단 전면중단 선언으로 끊긴지 정확히 693일 만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 정부가 남북고위급 회담을 제안한지 만 하루도 지나지 않아 북한이 반응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것으로 우리 정부의 지속적이고 진정성 있는 노력에 대한 결실이라고 평가한다"며 "2년 만의 판문점 연락 통로 개통은 그 자체만으로도 유의미한 것으로, 특히 평창올림픽을 한 달 남짓 남긴 상황에서 성공적인 평화 올림픽이 될 수 있도록 실효적인 대화가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백 대변인은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논의를 계기로 한 이번 남북 연락채널 복원이 남북대화 재개의 전환점이 되어 한반도 긴장 완화 및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실질적이고 지속적인 대화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