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남북연락채널복원] 바른정당 "올림픽 앞둔 정부가 北에 저자세로 임하지 말아야"

최종수정 2018.01.04 07:51 기사입력 2018.01.03 15:37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바른정당은 3일 북한이 통일부의 고위급 남북대화 제안에 대해 대표단 파견과 관련한 실무적 문제를 논의해 나갈 것이라고 밝힌 것과 관련 "기본적으로 환영한다"면서도 "그러나 우려도 지울 수 없다"고 말했다.

권성주 대변인은 이날 현안관련 논평을 통해 "판문점 연락통로가 근 2년 만에 개통된다. 남북 대화채널이 재가동 되는 것에 기본적으로 환영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권 대변인은 "그러나 우려도 지울 수 없다"며 "북핵문제 관련해 운전석에 앉겠다 했다가 ‘코리아 패싱’ 이라는 수모를 겪었던 정부가 자칫 명예 회복 위해 성급하진 않을지, 또 올림픽을 앞둔 정부가 북한에게 저자세로 임하지는 않을지 우려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제 끊겼던 대화가 재개되는 출발선에 섰다. 행여 근거 없는 낙관으로 우물에서 숭늉 찾다 우물에 빠지는 우를 범해서는 안 된다"며 "연락통로가 북한이 제재와 압박을 피하기 위한 수단이 아니라, 한반도 긴장 완화와 평창올림픽 성공 개최를 위한 수단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