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올 설 연휴 기차표 예매 '16~17일'

최종수정 2018.01.03 15:34 기사입력 2018.01.03 15:34

인터넷 오전 6시·현장 오전 9시 시작
반환수수료 기준 강화

(자료사진)
(자료사진)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한국철도공사(코레일)은 올해 설 열차 승차권을 오는 16일과 17일 이틀간 홈페이지와 지정된 역 창구 및 승차권 판매 대리점에서 예매한다고 3일 밝혔다.

16일은 경부·경전·동해·충북선 등의 승차권을, 17일에는 호남·전라·경강·장항·중앙선 등의 승차권을 예매할 수 있다.

코레일 홈페이지에서는 오전 6시부터 오후 3시까지 9시간 동안 예매할 수 있다. 지정된 역과 승차권 판매 대리점에서는 오전 9시부터 11시까지 2시간 동안 예매가 가능하다. 승차권은 인터넷 70%, 역 및 판매 대리점에 30%가 각각 배정된다.
예매대상은 다음달 14일~18일 5일간 운행하는 KTX·새마을·무궁화호 등의 열차와 O·V·S·DMZ-트레인 등 관광전용열차 승차권이다.

인터넷으로 예약한 승차권은 오는 17일 오후 4시부터 21일 자정(24시)까지 결제해야 한다. 결제하지 않은 승차권은 자동으로 취소돼 예약대기 신청자에게 우선 제공된다. 예매기간 동안 판매되고 남은 승차권은 17일 오후 4시부터 구매할 수 있다.

올해부턴 설 승차권에 대한 반환수수료 기준이 강화된다. 예약부도 최소화와 실제 구입자의 승차권 구입기회 확대를 위한 취지다. 실제 지난해 추석 특별수송기간 중 판매된 승차권(총 680만매) 중 264만매(38.9%)가 반환됐다.

기존엔 인터넷으로 예매한 경우 출발 1일전까진 반환수수료가 부과되지 않았고, 당일~1시간전엔 400원이 부과됐다. 하지만 올 설 승차권은 결제기간 종료후 출발 2일전엔 인터넷과 역 모두 400원의 반환수수료를 내야한다. 출발 1일전~출발3시간 전에 반환하는 경우 운임의 5%가 수수료로 부과된다.

설 승차권은 불법유통과 부당 확보를 방지하기 위해 1회에 최대 6매까지 예매 가능하다. 1인당 최대 12매까지 구입할 수 있다. 또 장거리 이용고객에게 승차권 구입 기회 우선 제공하기 위해 서울(용산)~수원(광명), 부산~삼랑진, 목포~나주, 진주~마산 등 단거리 구간의 승차권은 설 연휴 예매 대상에서 제외된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