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혼다-中알리바바 손잡고 '커넥티드 카' 만든다

최종수정 2018.01.03 11:42 기사입력 2018.01.03 11: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베이징=김혜원 특파원] 일본 혼다가 중국 최대 전자 상거래 업체 알리바바그룹과 손잡고 자동차를 인터넷으로 접속하는 '커넥티드 카'를 공동 개발한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혼다는 알리바바 산하의 지도 서비스 업체 가오더(高德)지도와 협력해 커넥티드 카 서비스를 개발하기로 했다. 양 사는 2015년에도 내비게이션 부문에서 협업한 바 있다.

혼다는 알리바바와 가오더지도의 빅데이터 플랫폼을 기반으로 차량 자체에 결제나 주차 예약 등 다양한 기능을 갖출 계획이다. 이용자가 5억명이 넘는 알리바바의 결제 시스템 즈푸바오(알리페이)를 활용한다. 차량 단말기에 알리페이 결제 시스템을 넣어 일종의 스마트폰처럼 이용 가능하도록 하는 셈이다.

혼다는 일본 자동차 제조사 가운데 중국의 정보기술(IT) 대표 기업과의 연대를 일찍이 강화하고 있다. 앞서 전기자동차(EV) 부문에서도 현지 IT 기업 뉴소프트와 공동 개발을 진행했으며 결과물을 올해 시판할 예정이다.

세계 자동차 업계에서는 커넥티드 카와 함께 오토노머스(자율주행), 셰어링(자동차공유), 일렉트리시티(전장화)의 영어 첫자를 딴 'CASE'가 향후 주도권을 가를 차세대 기술로 평가된다.
중국에서는 자율주행 분야에서도 IT와 자동차 기업 간 협업이 활발하다. 중국 최대 검색 엔진 바이두는 기업 전략을 '인공지능(AI) 퍼스트'로 전환하고 지난해 7월 자율주행 기술 개발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시가총액이 50조엔(약 474조원)이 넘는 텐센트는 미국 EV 업체 테슬라에 2000억엔을 출자했다.

알리바바는 중국 자동차 기업에 내비게이션 등 차량 내 단말기를 음성으로 조작하는 시스템을 제공한다. 미국 포드에 이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베이징 김혜원 특파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