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평창올림픽 기간 이산가족 상봉, 섣부른 주의·주장"

최종수정 2018.01.03 11:21 기사입력 2018.01.03 11:21

댓글쓰기

"남북 회담 시작도 안 해…北 평창올림픽 참가 관련 회담일 것"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청와대는 3일 2018 평창동계올림픽과 설 연휴가 겹치는 다음 달 15~18일 남북 이산가족 상봉을 추진하고 있다는 언론보도와 관련해 "섣부른 주의·주장"이라고 선을 그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아직 남북 회담이 시작도 안 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이어 "일단 (남북 회담이) 성사 되는 게 중요하다"며 "성사 되더라도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 관련 회담일 가능성이 높다. 그 이상 의제는 섣부른 주의·주장"이라고 덧붙였다.

소관 부처인 통일부에서도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통일부 관계자는 이날 "이산가족 상봉까지 준비 기간이 필요한데, 두 달 안에 준비를 끝내는 것은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며 "어디까지나 희망사항을 이야기한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다른 정부 고위관계자는 "설 연휴와 평창올림픽이 겹치다 보니 기대감이 나오는데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면서 "준비하는 데 물리적인 시간도 필요하고 또 설이 2월16일이라고 해서 딱 그날 하는 게 아니다"고 설명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