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거창 숙박시설 등 공사중단 장기방치 정비 3차 선도사업 선정

최종수정 2018.01.03 11:00 기사입력 2018.01.03 11:00

공사중단 방치건축물 정비 3차 선도사업으로 선정된 거창의 숙박시설 전경.
공사중단 방치건축물 정비 3차 선도사업으로 선정된 거창의 숙박시설 전경.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국토교통부는 '공사중단 장기방치 건축물 정비사업'의 성공모델 발굴·확산을 위해 3차 선도사업 대상지로 본사업 2곳, 예비사업 2곳을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국토부는 공사가 중단된 기간이 2년 이상인 건축물을 대상으로 지난해 11월9일부터 두 달간 공모를 통해 접수된 8개 대상지에 대한 현장조사와 사전검토를 시행했다.

이번에 선도사업으로 선정된 대상지에 대해서는 방치건축물의 구조·안전 등의 상태, 주변 개발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최적의 정비모델을 반영한 선도사업계획 수립을 국토교통부가 지원한다. 정비지원기구인 한국토지주택공사는 건축주에 대한 컨설팅 제공 등을 통해 정비사업을 지원하는 동시에 위탁사업자 또는 사업대행자로서 개발 주체로도 직접 참여할 수 있다.

이번에 선정된 경남 거창군 숙박시설은 기존 골조 및 평면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돼 공사를 재개하는 방향으로 검토할 계획이다. 경기 용인시 판매시설은 공정률이 10%로 낮아 철거 후 신축도 검토할 수 있다. 이는 지자체와의 협의를 통해 정비방향을 결정할 계획이다.
예비사업으로 추진되는 전남 영암군 공동주택과 전북 김제시 공동주택은 채권금액 조정, 지자체 지원, 개발수요 발굴 등에 따라 올해 5월경에 본사업 추진여부가 결정될 전망이다.

박승기 국토부 건축정책관은 "단일 정비사업으로도 파급효과가 큰 방치건축물 선도사업 성공모델이 증가할수록 국민적 관심이 증가함과 동시에 자발적 정비사례도 늘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