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美 상원의원 “北 평창올림픽 참가하면 美 안 가리라 믿어”

최종수정 2018.01.03 09:30 기사입력 2018.01.03 09:30

대표적인 대북 강경파 린지 그레이엄 의원 트위터서 주장…근거는 안 밝혀

(사진=블룸버그뉴스)

 

[아시아경제 이진수 선임기자] 린지 그레이엄 미국 상원의원(공화ㆍ사우스캐롤라이나·사진)은 2일(현지시간) "북한이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한다면 미국은 가지 않으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미 의회 내 대표적 대북 강경파인 그레이엄 의원은 이날 트위터에서 "북한이 동계올림픽에 참가하도록 허용하는 것은 지구에서 가장 불법적인 정권에 정당성을 부여하는 것"이라며 미국은 대표단을 보내지 말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1일 신년사에서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의사를 표명한 데 대해 그레이엄 의원이 반대 의견을 공개적으로 밝힌 것이다.

 

그는 김 위원장의 제안을 "터무니없다"고 평가절하한 뒤 "한국이 이를 거절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그레이엄 의원은 "북한이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한다면 미국은 가지 않으리라 믿는다"는 근거를 제시하진 않았다.

 

북한 핵문제를 군사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공공연히 주장해온 그레이엄 의원의 이런 주장에 대한 반응은 꽤 부정적이다.

 

트위터 이용자들은 "정치적 이유로 올림픽 불참 운운하는 건 올림픽 정신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 이용자는 "올림픽이야말로 세계 젊은이들이 정치와 무관하게 함께 모여 친선을 위해 서로 겨루는 흔치 않은 자리"라며 정치인이 낄 자리가 아니라는 댓글을 남겼다.

 

"북한을 혼내준답시고 지난 4년간 묵묵히 땀 흘리며 훈련해온 선수들의 꿈을 짓밟아서야 되겠는가"라는 반문도 있었다.

 

"천문학적인 비용까지 지불해가며 경기 중계와 광고를 준비 중인 NBC 방송 및 광고주들에게 평창 동계올림픽에 불참하자고 얘기해 보라"는 댓글도 보였다. 평창 동계올림픽에 불참할 경우 결국 미 선수단ㆍ방송사ㆍ기업만 피해를 입을 뿐이라는 것이다.

 

그레이엄 의원은 그동안 대북 선제공격 논의의 필요성과 주한미군 가족 철수 등을 주장해 논란의 한가운데 서온 인물이다.

 

이진수 선임기자 comm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