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LH, 토지·주택 업무에 드론 본격 활용…年 250억 시장 창출 기대

최종수정 2018.01.03 11:00 기사입력 2018.01.03 11:00

보상부터 측량, 안전진단까지…215개 사업지구에서 우선 활용
연 130억원 소요되던 항공촬영 비용 '절반'으로 절감 전망
민간 건설업체·타 공공기관 등 건설 全 분야로 확산 기대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이르면 2월부터 정부의 토지·주택 관련 업무에 드론이 본격 활용된다. 이로 인해 창출되는 신규 드론시장은 연간 250억 원에 달할 전망이며, 일부 비용은 절반 수준까지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215개 사업지구(389㎢, 238조원 규모)에서 조사·설계·공사관리 등에 드론을 우선 활용하고, 향후 지속 확대한다고 2일 밝혔다. 그간 LH는 관련 용역과 시범운용을 통해 계획부터 시설물 유지관리 단계까지 주요사업 전 분야에 대해 드론 활용을 검증해 왔으며, 향후 ▲계획(후보지조사, 공람공고, 보상) ▲설계(현황조사측량, 토목BIM 설계, 건축설계) ▲시공(단지공사, 도로공사, 건물공사, 안전진단) ▲자산·유지관리 ▲홍보 5개 분야 12개 업무에서 드론을 우선 활용할 계획이다.

 

계획 단계에서는 사업추진에 필요한 토지를 수용·보상하기 위한 현장조사업무와 신규 사업지구 결정, 사업지구 경계 설정을 위한 후보지 조사 등에 드론영상이 활용된다. 토지보상의 경우 사업초기단계에 항공사진을 일회성으로 촬영·활용하고 직접방문조사를 병행하던 방식을 수시 확보되는 드론 영상과 지적도·지형도 간 중첩·비교하는 방식으로 대체한다. 후보지 조사 시에도 주변 자연환경, 표고·경사, 토지이용현황 등을 드론영상으로 파악하여 사업지구를 결정한다.

 

설계단계에서는 시설물의 형상·속성정보를 실제와 동일한 3차원 정보로 구축하고, 공공측량에 적합한 수치지형도면 등을 제작하는 등 설계 및 토목BIM(시설물의 형상·속성정보를 디지털로 구축해 기획·설계·유지관리 등 사업관리에 활용)구축업무에 드론을 활용할 수 있다.

이밖에 시공·유지관리 단계에 공사현장의 공사진행 파악과 공정관리, 안전점검 등의 업무에 드론을 활용하고 건설재해 발생으로 인한 긴급 복구 계획을 수립할 때에도 활용된다. 특히 그간 주로 육안조사에 의지했던 안전점검이 드론으로 대체, 고정밀 RGB영상 또는 열화상 영상취득 센서 등을 통한 근해 근접 촬영이 가능해져 균열부 확인, 입체적 영상분석 기법을 통한 시설물 내 손상부분을 탐지할 수 있다.

 

드론으로 취득된 공간·공사정보의 처리·가공·활용을 위해 LH는 원스톱 운영시스템을 구축한다. 시스템을 통해 전국 LH 사업지구 내 비행하는 모든 드론은 사전승인을 받아야 하며, 중앙통제에 따라 현장에 설치된 지상관제장비(내비게이션, 경로추적, 스마트폰View 등)를 통해 비행하게 된다. 취득된 영상들은 중앙 통제실로 실시간 전송되며, 중앙 통제실은 수신영상을 GIS 정보로 변환한다. 변환된 정보는 현장으로 재전송되고 빅데이터 서버(도시플랫폼)에도 저장된다. LH는 국산기술로 제작된 드론을 25기를 도입한 바 있으며, 관련 운영시장 형성을 위해서도 일정 면적(약 30만m2) 이상의 사업지구에서는 외주 용역을 통해 드론을 운용할 계획이다.

 

전국 LH 사업 현장에 드론을 전면 활용하는 경우 연간 약 2500여회의 비행소요가 예측되며, 연간 약 250억원의 신규 드론시장(시공 154억원, 자산관리 50억원, 계획 12억원 등)이 형성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기존 연 130억원이 소요되는 항공촬영 업무를 드론으로 대체하는 경우 비용은 절반 수준(1800만원→800만원, 1㎢ 기준)으로 줄어들어 연 66억원까지 절감될 것으로 예상된다. 항공사진의 해상도는 약 50cm 수준인 반면 드론은 약 5cm 수준의 해상도 확보가 가능하며, 기상 등 주위 환경에 영향이 적어 운영가능일도 3배 이상 증가(80일→수시)된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스마트한 건설관리로 공사과정의 투명성이 확보될 것으로 예상되며, 이번 사례는 다른 공공기관 및 민간 건설업계에도 선도적인 사례가 되어 확산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