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용태 "남경필, 함께하지 못할 이유 없어"

최종수정 2018.01.03 08:41 기사입력 2018.01.03 08:41

(왼쪽부터) 김용태 자유한국당 의원, 남경필 경기지사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김용태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은 3일 남경필 경기도 지사가 지방선거에서 한국당 후보로 경선에 참여하는 것에 대해 "큰 틀에서 이념과 가치에 동의한다면 못할 것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제가 남 지사의 영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그런 처지는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선거라는 국면에서 문재인 정부의 정책과 방향에 대해서 견제하고 비판해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한다면 저는 다양한 형태의 관계 설정을 할 필요가 있다"며 "(문재인 정부 정책에) 반대하는 사람들에 대해서 저희는 충분히 같이 공감하면서 같은 일을 도모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반면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에 대해서는 "경재정책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상당히 유사하다"며 "저는 그것이 개혁보수라고 한다면 거기에 동의 할 수 없다"고 밝혔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