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한국당 김용태 혁신위원장 "남경필 지사, 뜻 같다면 함께 해야"

최종수정 2018.01.03 08:23 기사입력 2018.01.03 08:23

아침 라디오 출연해 '2기 혁신위' 구상 설명
"활동시한 3월까지…지방선거 결과가 혁신위 성과지표"
▲(왼쪽부터) 김용태 자유한국당 의원, 남경필 경기지사
▲(왼쪽부터) 김용태 자유한국당 의원, 남경필 경기지사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김용태 자유한국당 2기 혁신위원장이 바른정당 소속 남경필 경기지사에 복당 '러브콜'을 보냈다.

김 위원장은 3일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서 "뜻을 같이할 수 있다면 하는게 좋다"며 "우리는 야당이기 때문에 집권여당에 대한 비판과 견제가 가장 중요한 역할"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남경필 지사가 한국당 라벨을 갖고 (지방선거에) 뛰는게 좋겠는가'라는 질문에 "못할 것도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바른정당과 국민의당 통합 움직임이 가속화되자 한국당은 바른정당 소속 의원들의 추가 복당을 손짓하고 있다. 홍준표 대표가 "샛문은 열려있다"고 물꼬를 튼 이후 김성태 원내대표는 "바른정당에 샛문만 여는 것이 아니라 대문을 열어서 보수대통합의 길을 추구하겠다"며 더욱 적극적으로 복당을 피력했다.

김 위원장은 남 지사가 한국당의 이념에 동의한다고 보는가라는 질문에 "문재인 정부에서 추진 중인 정규직 전환이나 공무원 확대 등 표퓰리즘 정책은 나라 근간을 무너뜨린다고 생각한다"며 간접적으로 인정했다. 홍 대표가 남 지사를 꼬집어서 비판을 많이했다는 질문에는 "선거 그림을 그리는 총사령관 역할을 맡게 된 만큼 당내 안팎 의견을 수렴해나갈 것이라 믿고, 그렇게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식을 같이한다면 이념을 초월해 다른 정당과 협력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누구하고 어떻게 경쟁해야할지가 분명해졌고, 현 정권을 견제하려면 협조가 필요하다"며 "어떤 야당하고도 배타적으로, 절대 안 된다는 관계설정을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야당이기 때문에 가장 중요한 목표가 집권여당에 대한 비판과 견제고, 정의당도 인식을 같이한다면 못할 것이 없다"고 말했다.
2기 혁신위는 3월말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3월말까진 결과물을 내놓을 예정"이라며 "지방선거의 기본토대를 제공하는데 쓰일 것이고, 지방선거의 결과가 2기 혁신위 성과의 지표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인재 영입이 어려울 경우 홍 대표가 지방선거에 직접 뛰어들어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선 "말씀드리기 어렵다"며 말을 아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