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애플 집단소송, 시민단체도 나섰다…"소비자 기망"

최종수정 2018.01.02 14:19 기사입력 2018.01.02 14:19

댓글쓰기

소비자주권시민회의 집단소송 진행 공식화
"애플 사과문 궁색한 변명에 불과…새 아이폰 교체 위한 불순한 의도"
애플 집단소송, 시민단체도 나섰다…"소비자 기망"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시민단체 소비자주권시민회의(소비자주권)가 구형 아이폰 성능을 의도적으로 저하시킨 애플을 상대로 집단소송을 진행한다. 애플의 방침이 신형 아이폰 구매 유도를 위한 '꼼수'에 불과하다고 지적하며 이로 인해 소비자들이 물질적, 정신적 손실을 입었다는 주장이다.

소비자주권은 2일 애플을 대상으로 아이폰 소비자를 원고로 하는 손해배상청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미국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애플이 구형 아이폰의 성능을 의도적으로 제한했다"는 의혹이 나왔고 지난해 12월20일 애플이 이를 인정한 바 있다. 당시 애플은 “아이폰에 탑재된 리튬 이온 배터리는 잔량이 적거나 추운 곳에 있을 경우 전력공급에 차질을 빚을 수 있고, 예기치 않게 꺼지는 현상을 초래하는 사태를 예방하기 위한 조치"였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소비자주권은 "궁색한 변명에 불과하다"며 "한국의 평균기온은 25.9°로 주변 온도가 내려가 아이폰 베터리의 전력 공급에 영향을 줄 정도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해당 아이폰은 불과 1~3년 전 출시돼 신형 휴대폰과 다름이 없다"며 "배터리에 잔량이 적음으로 인한 꺼질 염려 때문에 아이폰의 성능을 고의로 떨어뜨렸다는 주장은 다른 불순한 의도를 가지고 있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소비자 동의 없이 iOS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진행한 것 역시 소비자 기망이라는 주장이다. 소비자주권은 "사용자 대부분 기능 개선을 위해 업데이트를 실시했는데 결과적으로 기능저하를 위한 것이었다"며 "애플의 불법행위로 인하여 아이폰 소비자들의 물질적, 정신적 손실을 입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애플코리아는 이날부터 아이폰6 이상 사용자의 배터리 교체 비용을 일부 지원한다. 아이폰6ㆍ아이폰6 플러스ㆍ아이폰6Sㆍ아이폰6S 플러스ㆍ아이폰SEㆍ아이폰7ㆍ아이폰7 플러스 사용자는 공식 AS센터에서 10만원짜리 배터리를 3만4000원에 바꿀 수 있다. 이는 지난해 12월29일 애플 본사가 구형 아이폰의 성능을 고의적으로 떨어뜨린 데 대해 사과하고 배터리 교체 비용 지원을 해결책으로 내놓은 데 따른 후속조치다. 그러나 현재 아이폰 사용자들의 반응은 냉담하다. 무상 교체도 아닌 교체 비용을 할인하는 것만으로는 사용자가 입은 피해를 만회할 수 없다는 지적이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