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 "새해 현장중심적 사고·발상의 전환" 강조

최종수정 2018.01.02 11:42 기사입력 2018.01.02 10:40

구습 버리고 발상의 전환 제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은 새해 현장 중심적 사고로 발상의 전환에 주체적으로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조 회장은 2일 서울 공항동 대한항공 본사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현장을 관찰하고 고객 입장에서 생각하고 행동해달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회장은 "대한항공 임직원들에게 현장이란 업무가 매일 반복되는 곳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사실 현장은 대한항공을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여행의 출발점이자 과정"이라면서 "마치 자신에게 소중한 것을 대하는 것과 같이 고객의 여행을 소중히 대한다면 안전과 서비스는 자연스럽게 따라올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관례처럼 해왔던 관행, 안일한 사고방식과 적당주의 등 조직의 성장을 저해하는 모든 부정적인 것들로부터 ‘떠나야’한다"며 변화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조 회장은 "소비자의 혼란을 최소화하고 편의를 제고하기 위해 넘쳐나는 정보와 각종 기술 속에서 현명하게 핵심 정보를 취사 선택해 적시적소에 제공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변화하는 세상에 적응할 수 있도록 우리를 둘러싼 울타리를 걷어내고 세상을 직접 ‘만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변화하는 고객의 성향을 현장에서 피부로 느끼고, 고객의 입장과 눈높이에서 늘 들여다보고 점검해야 한다"며 "이를 바탕으로 대한항공의 상품과 서비스가 고객에 성향에 적합하도록 철저히 분석하고 실행해 바꿔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시야를 넓혀 항공업계에서 일어나는 일, 산업구조의 변화, 타 분야의 리더의 활동까지 늘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조 회장은 "1년 후면 반백 년의 대한항공을 만나게 되는데 그 만남을 의미있게 하려면 대한항공만의 프리미엄 서비스 경쟁력이 업그레이드될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개장, 소비자 편의성 증대는 물론 대한민국 항공산업의 새로운 도약이 될 델타항공과의 태평양노선 조인트벤처를 밑거름으로 전 임직원이 일치 단결해 올 한해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새로운 관점과 발상의 전환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안전과 서비스를 비롯한 핵심가치를 근간으로 시장에 따라 유연히 대응할 수 있어야 한다"면서 "기존의 것들을 새로운 시각으로 보는 한편 보유 자원의 활용도를 제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