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대한항공 무술년 새해 첫 고객맞이

최종수정 2018.01.01 10:37 기사입력 2018.01.01 10:37

대한항공 임직원들이 1일 새해 첫 고객인 중국인 후이천씨(왼쪽에서 네번째)와 함께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대한항공은 1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에서 ‘2018년 새해 첫 고객맞이’ 행사를 가졌다.

 

새해 첫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우리나라에 입국한 첫 승객은 중국 베이징을 출발해 새벽 0시25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중국인 후이천(여, 31세)씨다. 후이천씨는 대한항공 KE854편으로 한국을 찾았다.

 

후이천씨는 “새해를 맞아 좋은 추억을 만들기 위해 한국을 다시 방문했다”며 “생각지도 못한 환영에 기분이 매우 좋다. 이번에 함께 온 친구들과 함께 한국의 다양한 매력을 느끼게 해주고 싶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후이천씨에게 환영 인사와 함께 중국노선 프레스티지 클래스 왕복항공권 2매, 인천 그랜드하얏트 호텔 숙박권 1매, 인하국제의료센터 VIP 건강검진권 1매, 인천공항공사 기념패 등 푸짐한 축하 선물과 꽃다발을 증정했다.

 

대한항공 새해 첫 출국편은 오전 7시 55분 인천 출발 마닐라행 KE621편이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