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정경두 합참의장, 항공통제기 지휘비행…軍대비태세 점검

최종수정 2017.12.31 10:35 기사입력 2017.12.31 10:35

"北, 새해 예기치 않은 곳 도발 가능성"
지난 30일 오전 하늘의 지휘소라 불리는 항공통제기 E-737(피스아이)에서 촬영한 공군의 비행 모습. 이날 피스아이에는 정경두 합참의장이 탑승해 지휘비행을 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지난 30일 오전 하늘의 지휘소라 불리는 항공통제기 E-737(피스아이)에서 촬영한 공군의 비행 모습. 이날 피스아이에는 정경두 합참의장이 탑승해 지휘비행을 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설 기자] 정경두 합참의장이 30일 '하늘의 지휘소'로 불리는 항공통제기 E-737(피스아이)에 탑승해 작전지휘비행을 하며 군사대비태세를 점검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31일 밝혔다.

정 의장은 이날 피스아이에서 3축 체계의 핵심인 육군 미사일사령부, 해군 이지스함, 공군의 K2 작전수행본부로부터 보고를 받았다.

이어 도서방어에 진력 중인 연평부대와 전방 경계작전 요원들은 물론,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경비지원 작전 준비에 투입된 장병들을 격려하면서 임무 완수를 위한 확고한 각오를 들었다고 합참은 전했다.

정 의장은 작전 요원들과의 지휘통화에서 "2018년에도 북한은 국제사회의 압박과 국내 불안 국면 타개를 위한 전략적 도발을 지속하면서 예기치 않은 곳에서 전술적 도발을 감행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40여일 앞으로 다가온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이 평화와 화합의 성공적인 올림픽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확고한 대비태세 유지와 군사적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을 당부했다.
이에 각급 부대 작전요원들은 "확고한 대비태세로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되 만약 북한이 상황을 오판하고 도발해 온다면 압도적인 지·해·공 합동전력으로 적을 완벽히 제압하겠다"고 보고했다.

정 의장은 "2017년 북한의 6차 핵실험, 15차례의 탄도미사일 도발 등 심대한 위협에도 우리 군은 흔들림 없는 임무수행을 통해 국정을 굳건히 뒷받침했다"며 "특히 한 차례의 전술적 도발을 허용치 않았다"고 작전요원들을 격려했다.

지난 30일 오전 하늘의 지휘소라 불리는 항공통제기 E-737(피스아이)에서 촬영한 공군의 비행 모습. 이날 피스아이에는 정경두 합참의장이 탑승해 지휘비행을 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지난 30일 오전 하늘의 지휘소라 불리는 항공통제기 E-737(피스아이)에서 촬영한 공군의 비행 모습. 이날 피스아이에는 정경두 합참의장이 탑승해 지휘비행을 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정 의장의 이번 작전 지휘비행은 장병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무술년(戊戌年) 새해에도 확고한 군사대비태세 유지를 당부하기 위해 진행됐다고 합참은 설명했다.

이설 기자 sseol@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