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전직 다스 경리팀장 "MB, 실소유자 아니면 못 할 말 해"

최종수정 2017.12.28 12:44 기사입력 2017.12.28 12:44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했다고 의심받는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전(前) 직원이 '이 전 대통령이 실소유자가 아니라면 하지 못 할 말을 했다'는 취지의 언급을 했다.

채동영 전 다스 경리팀장은 28일 다스의 비자금 조성 의혹 사건과 관련한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동부지검에 출석하면서 기자들을 만나 "당선인 신분일 때 (이 전 대통령의 조카이자 이상은 다스 대표의 아들인) 이동형씨와 함께 만난 적이 있다"며 "당시 당선인이 했던 말이 있는데 실제 소유자가 아니면 그런 말은 못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채씨는 최근 JTBC 뉴스 인터뷰에서 자신이 2001년 1월부터 2008년 4월까지 다스에 근무했다고 밝히고 "다스는 일개 여직원이 120억원을 빼돌릴 수 있는 회사가 아니다"라고 주장해 해당 금액이 개인 횡령액이 아니라 비자금이라는 추측에 무게를 실었다.

신원이 알려지지 않은 다스의 실소유주와 이 대표, 정호영 전 'BBK' 특별검사를 고발한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도 이날 오전 고발인 조사 출석에 앞서 동부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들은 고발한 혐의 일부의 공소시효가 만료됐을 가능성이 크다는 검찰의 판단에 대해 "(비자금으로 의심되는) 120억원에 대한 횡령이 2003년에 끝난 것이 아니라 환수 시점인 2008년까지 횡령이 계속됐다고 봐야 한다"며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50억원 이상 횡령은 무기징역까지 가능한 만큼 공소시효를 15년으로 보아 아직 시효가 끝나지 않았다고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