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CEBR "韓, 2032년 佛제치고 세계 8위 경제대국"

최종수정 2017.12.26 14:49 기사입력 2017.12.26 14:49

中, 15년내 美 제치고 세계 1위 경제…中-美-印-日 순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2032년 중국이 미국을 따라잡고 세계 경제 규모 1위를 차지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한국 경제 역시 꾸준히 성장해 이즈음 세계 8대 경제 강국 반열에 오를 것으로 예측됐다.

 

영국 경제경영연구센터(CEBR)는 25일(현지시간) 아시아 경제의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이 전망에 따르면 2032년에는 세계 경제가 중국, 미국, 인도, 일본, 독일, 브라질, 영국, 한국, 프랑스 순으로 재편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CEBR의 전망대로라면 세계 4대 경제 국가 가운데 3곳이 아시아 국가가 된다.

 

CEBR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충격이 예상보다 크지 않았다"면서 "미국이 애초 예상보다 세계 경제 1위를 좀 더 오래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국의 경우 2022년 세계 10대 경제 국가로 부상한 뒤 2027년 9위, 2032년 8위로 줄곧 상승할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향후 괄목상대할 성장세를 보일 나라로는 인도가 꼽혔다. 올해 세계 7대 경제 국가인 인도는 내년에 5위로 부상할 것으로 보인다. 이어 2027년께는 일본과 중국을 제치고 3위에 오를 것으로 관측됐다. CEBR은 인도는 이후에도 줄곧 성장세를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국 외에도 눈길을 끄는 나라는 인도네시아다. 현재 세계 16위 규모의 인도네시아는 2032년께 10대 강국으로 떠오를 것으로 예상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