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토] JTBC ‘1분 뉴스’ 앵커 조수애, 1800대1 뚫은 미모의 아나운서

최종수정 2017.12.19 15:32 기사입력 2017.12.19 15:32

댓글쓰기

조수애 아나운서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조수애 아나운서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조수애 아나운서가 JTBC ‘1분 뉴스’ 앵커가 된 가운데, 조수애에 대중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조수애 아나운서는 1992년생 올해 한국나이 26세의 JTBC 소속 아나운서다. 조수애 아나운서는 지난 2016년 입사한 2년 차 아나운서로 현재 ‘JTBC 아침&’, ‘LPGA 탐구생활’, ‘전 국민 프로젝트-슈퍼리치’ 등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조수애 아나운서는 18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JTBC의 새 얼굴이 돼 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한편 JTBC가 18일부터 ‘1분 뉴스’를 신설했다. ‘1분 뉴스’ 매일 저녁 6시 30분과 밤 11시 두 차례에 걸쳐 나간다. 뉴스가 없는 취약 시간대에 속보성 뉴스를 전하기 위함이다.

기억하는 시청자도 있겠지만 ‘1분뉴스’는 아주 낯설지 않다. JTBC ‘뉴스룸’ 앵커인 손석희 보도부문 사장이 30여년 전 처음 진행해 화제를 모았던 그 ‘1분 뉴스’다. 그 때나 지금이나 속보성 뉴스에 대한 갈증은 똑같다는 판단으로 손석희 사장이 직접 제안했다는 후문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