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가슴을 들었다놨다’ 허경영의 기치료 방법…스킨십하면 치유된다?

최종수정 2017.12.14 11:28 기사입력 2017.12.14 10:06

성추행 논란을 받고 있는 허경영의 치료법. 사진=TV조선 '탐사보도 세븐' 캡처

 

[아시아경제 송윤정 기자] 정당인 겸 가수 허경영 씨의 충격적인 기치료 방법이 공개됐다. 이와 관련 네티즌 사이에서 ‘성추행’ 논란이 불거져 나왔다.

 

13일 방송된 TV조선 ‘탐사보도 세븐’에서는 과거 파격적인 공약으로 15대, 17대 대선에 출마했던 전 민주공화당 총재 허씨에 대한 각종 의혹을 보도했다. 방송에서는 지난 20년간 뚜렷한 직업이 없었던 허씨가 어떻게 생계를 유지하고 있는지 파헤쳤다.

 

방송에 따르면 허씨는 이른바 ‘하늘궁’이라 불리는 자신의 자택에서 방문객들에게 ‘예언’을 주제로 강의를 하며 수입을 얻고 있었다.

 


허경영의 치료를 받기 위해 모인 사람들. 사진=TV조선 '탐사보도 세븐' 캡처
가장 눈에 띄는 점은 허씨가 방문객들을 상대로 하는 기치료 방법이다. 사회자가 “이제는 치료의 시간입니다. 새로 온 분들 먼저 치료하세요”라고 하자 수십명의 사람들이 일제히 줄을 서기 시작했다. 영상 속에 등장한 방문객은 남녀노소를 불문했다.

 

성추행 논란을 받고 있는 허경영의 치료법. 사진=TV조선 '탐사보도 세븐' 캡처

 

한 여성 방문객과 마주한 허씨는 여성의 얼굴을 잡고 눈을 마주친 뒤 치료를 시작했다. 허씨는 여성의 머리와 얼굴, 어깨를 차례로 쓰다듬은 뒤 가슴을 손으로 꾹꾹 눌러댔다. 마지막으로 여성을 꼭 끌어안고 인사했다.

 



성추행 논란을 받고 있는 허경영의 치료법. 사진=TV조선 '탐사보도 세븐' 캡처

 

또 다른 여성에게 행한 스킨십은 더욱 적극적이다. 허씨는 해당 여성의 양쪽 가슴을 손으로 받치고 위아래로 들었다놨다 하기를 반복했다. 이어 손으로 여성의 허벅지와 엉덩이 가랑이 사이를 오가며 쓰다듬었고 또 다시 가슴을 들었다놨다 했다.

 

신체 구석구석을 만진 후 시선을 마주치는 행위와 관련해 허씨 측은 이를 ‘치유’라고 표현했다. 허씨는 치료에서 스킨십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방법을 통해 허씨는 자신의 에너지를 전달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허씨의 자택과 고가의 롤스로이스 자동차에 대한 내용이 보도됐다. 허씨가 살고 있는 자택과 자동차, 휴대폰 등은 전부 허씨 측근의 명의었고 이와 관련 허씨는 “나는 원래 무소유”라고 말했다.

 

 

송윤정 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