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기업은행, 영업점 전 창구 전자문서 도입

최종수정 2017.12.10 19:51 기사입력 2017.12.10 19:51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IBK기업은행은 영업점을 방문한 고객이 종이신청서를 작성하는 대신 태블릿PC를 활용해 전자신청서를 작성하는 'IBK전자문서시스템'을 연말까지 전 창구에 확대 적용한다고 8일 밝혔다.

기업은행은 2015년 말 개인고객 창구에 전자문서 시스템을 우선 도입했으며, 수신거래의 70%를 전자문서로 처리하고 있다.

기업은행은 창구업무 100% 디지털화를 목표로 연내에 기업고객 전 창구에 태블릿PC를 설치해 전자문서 시스템을 적용할 계획이다.

IBK전자문서시스템을 이용하면 서류작성 업무를 편리하게 처리할 수 있고, 은행은 백오피스(Back-office) 업무 감소와 페이퍼리스(Paperless)를 통해 업무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이번 시스템 도입으로 연간 45억원의 비용절감이 예상된다"며 "창구에 설치된 태블릿PC를 활용해 다양한 빅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창구 업무 디지털화를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