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에스브이 투자사 로보프린트, 창사 7주년…“AR기술 접목 콘텐츠 개발”

최종수정 2017.12.08 16:40 기사입력 2017.12.08 16:40

[팍스넷데일리 정혜인 기자] 이에스브이가 투자한 건축물 페인팅 로봇 전문기업 로보프린트가 7주년을 맞이했다. 로보프린트는 8일 오후 5시30분부터 한국로봇산업진흥원에서 창사 7주년 기념 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기념행사는 연혁소개, 축사, 발자취 영상 감상, 비전선포 등의 순서에 맞춰 1부와 2부로 나눠 진행된다. 송종호 대경벤처창업성장재단 이사장을 비롯한 정부부처 및 혁신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지난 로보프린트가 걸어온 지난 7년의 성과를 돌아보며, 신사업 분야의 새 비전 또한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2010년 설립된 로보프린트는 건물 도장과 유리창 청소 작업을 수행하는 아트봇을 필두로 사업을 다각화하며 성과를 거두고 있다. 최근 평창 동계올림픽 경기장 벽면 로봇페인팅 작업도 맡는 등 민간영역을 넘어 공공영역에서도 활용되고 있다. 이러한 성장세에 힘입어 매출 역시 지난해보다 2배 이상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업계에서 로보프린트는 국내 도장공사의 변화를 이끌어 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과거 건축물 및 아파트 외벽에 도색을 하려면 도장공이 로프에 매달려 위태로운 작업을 해야 했지만, 로봇과 3D프린팅 기술을 결합한 아트봇을 활용하면 안전하고 정확한 도색작업이 가능하기 때문에 산업재해를 탁월하게 줄일 수 있다.
특히 로보프린트는 4차산업 시대에 발맞춰 AR(증강현실) 기술을 활용한 콘텐츠 개발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AR기반의 ‘모바일 전용 로보프린트 앱’을 실행 후, 건물 외벽에 그려진 명화나 초대형 벽화에 비추면 벽화의 작품 의도나 작가의 프로필에 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향후에는 앱 사용자 개개인의 성향을 분석해 맞춤식으로 재생하는 영상도 개발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이에스브이 관계자는 “자사가 보유한 AR 오픈소스 플랫폼 ‘글림스(Glimpse)’를 로보프린트 앱에 접목하는 형태의 서비스 개발을 염두에 두고 있는 등 협력사로서의 접점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로보프린트 관계자는 “아트봇은 로봇과 3D프린팅 기술을 활용해서 탄생한 4차산업 대표 혁신모델”이라며 “인간존중의 가치를 추구하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으로 성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에스브이는 지난 6월 로보프린트에 20억원을 투자해 지분 21.97%를 취득했다.

정혜인 기자 hi.jung@paxnet.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