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안철수 "탄핵, 독점적 소유물 아냐…국가개혁·국민통합 나설 것"

최종수정 2017.12.08 09:39 기사입력 2017.12.08 09:39

“박주원 DJ 비자금 의혹 제보說, 사실이라면 상응하는 조치 뒤따라야”

대표 취임 100일을 맞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4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ㅜㄱ민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8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소추안 가결 1주년을 맞아 "탄핵안 가결에는 나라를 바꾸라, 국민을 통합하라는 시대정신이 담겼다"며 "그 명령을 가슴에 새기며 국가개혁, 국민통합의 길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탄핵은 진보·보수진영이 힘을 합쳐서 가능한 일이었다. 어느 한 쪽의 독점적인 소유물이 아니라는 뜻"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안 대표는 지난 탄핵과정과 관련 "국민의당은 가장 먼저 탄핵을 주장했고, 머뭇거리던 민주당은 뒤늦게 탄핵열차에 탑승해 성급하게 탄핵을 주장했다"며 "국민의당은 반드시 탄핵이라는 목적지에 도달하겠다는 목표로 비박계까지 동참시켜 탄핵안 가결이라는 역사의 한 페이지를 만드는데 성공했다"고 회고했다.

이어 안 대표는 "나라를 바꾸라는 것은 사람만 바꾸라는 것이 아니라, 정치를 바꾸고 제도를 바꿔 같은 잘못이 반복되지 않도록 하라는 것"이라며 "국민의당은 그 명령을 가슴에 새겨 국가개혁과 국민통합의 길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안 대표는 박주원 최고위원이 지난 2008년 불거진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비자금 조성 의혹을 주성영 당시 한나라당 의원에게 제보했다는 언론보도와 관련 "공소시효가 지난 얘기지만 덮어둘 수 없는 얘기"라며 "사실관계를 따져 정치적 의도를 가진 음해인지 따져야 하고, 만약 사실이라면 상응하는 조치가 뒤따라야 한다"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