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양낙규의 Defence Club]한미공군이 쪽집게 타격한 북시설 700곳

최종수정 2017.12.08 13:24 기사입력 2017.12.08 07:46

미국 스텔스 전투기 F-22랩터 (사진제공=공군)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 한미양국 공군이 대규모 연합 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를 마쳤다. 이번 훈련에 투입된 미 공군의 전략무기인 스텔스 전투기 F-22 6대, F-35A 6대, F-35B 12대도 다음주 초부터 순차적으로 기지에 복귀할 계획이다.

8일 군 관계자는 "지난 4일 시작한 비질런트 에이스 훈련에는 한미 공군 항공기 230여대가 투입됐으며 훈련이 예정대로 오늘 모두 끝나 일본과 미 본토 기지로 돌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훈련은 이례적으로 미 공군의 스텔스 전투기 24대가 한꺼번에 한반도 상공에 전개돼 핵ㆍ미사일 위협을 계속하는 북한에 대한 고강도 군사적 압박 조치라는 해석이 나온다. 미 공군은 지난 6∼7일에는 괌 앤더슨 공군 기지에 배치된 장거리전략폭격기 B-1B '랜서'를 이틀 연속 한반도 상공에 전개하며 북한에 대한 압박 강도를 한층 높였다.

F-22는 스텔스 성능이 뛰어나고 최고속력도 마하 2.5를 넘어 적 방공망을 뚫고 은밀하게 침투해 핵심 시설을 정밀 타격할 수 있다. 방공망이 취약한 북한에는 가장 위협적인 무기로 꼽힌다. 과거 북한은 F-22 편대가 한반도에 전개됐을 때 김정은의 동선을 은폐하는 등 극도로 예민한 반응을 보였다.
북한의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전날 "연합 공중훈련은 우리에 대한 공공연한 전면 도전으로서 순간에 핵전쟁의 불집을 터뜨리는 뇌관으로 될 수 있고 우리를 겨냥한 무분별한 군사적 도발 소동이 자멸을 앞당기는 어리석은 짓이라는 것을 똑똑히 명심해야 한다"며 "스텔스 전투기 따위를 가지고 객기를 부리는 것은 가소롭기 그지없다"고 언급했다.

이번 훈련의 초점은 전시 작전 능력을 강화하는 데 맞춰졌다. 이번 훈련은 그동안 대비태세 강화를 목적으로 실시해온 방식을 탈피해 평양의 영변 핵시설과 주요 지휘부 시설, 북한 전역에 있는 주요 미사일 기지만을 골라내 '족집게식'으로 타격하는 연습을 집중적으로 실시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합동요격지점(JDPI) 700개를 선정해 가상으로 공격하는 훈련을 한 것이다. 특히 북한이 지난달 29일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급 '화성-15형'을 발사한 이동식 발사차량(TEL)을 직접 겨냥하고 있다. 또한 북한이 보유하고 있는 세균보관시설 외에도 세균을 실은 미사일 TEL도 포함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는 지난해 키 리졸브(KR) 연합훈련때 JDPI를 포함한 '작전계획 5015'를 처음 적용하기도 했다. '작계 5015'는 북한의 급변사태에 대비한 '작계 5029', 전면전에 대비한 '작계 5027', 국지도발에 대응한 평시작계를 통합한 것이다. '작계 5015'는 북한의 핵ㆍ미사일 등 대량살상무기(WMD), 사이버전, 생화학전에 대비한 계획까지 포함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핵과 미사일을 선제타격 할 수 있는 '맞춤형 확장억제전략', '4D계획'(탐지ㆍ교란ㆍ파괴ㆍ방어)도 담겨져 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