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노량진 학원가 결핵 비상…네티즌 “마스크 좀 쓰고 다녀라”

최종수정 2017.12.07 14:35 기사입력 2017.12.07 14:35

위 사진은 기사와 무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서울 노량진 학원가가 결핵으로 비상이 걸렸다.

7일 YTN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서울 노량진동의 공무원학원에 다녔던 A(23)씨가 결핵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100명 이상이 함께 수강하는 대형 강의를 비롯한 여러 과목을 들으며 500여명과 접촉한 것으로 확인돼 현재 보건 당국이 이들을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A씨는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다.

학원은 보건소의 요청으로 일부 수강생에게만 검사를 받으라는 문자를 보냈다. 학원측은 수험생의 동요가 우려돼 보건 당국의 지시를 충실히 따랐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결핵은 공기 중으로 퍼져나갈 정도로 전염성이 높다. 감염된다 하더라도 발병이 필연적인 것은 아니며 면역력이 감소할 때 잠복해있던 결핵균에 의해 발병된다. 증상으로는 발열, 소화불량, 쇠약감 등이 나타난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결핵 아니어도 감기 걸린 사람들 마스크 좀 쓰고 다녀라(sfdu****)” “2주 이상 기침 지속되면 꼭 보건소 가세요(kjmh****)” “요즘세상에 결핵이라니(요즘세상에 결핵이라니..)” “학원은 무슨 죄냐(sjgz****)” “다음주 토요일에 시험 있는데 결핵환자들 전국으로 퍼지겠네요(bymy****)” “난 오늘부터 학원안간다(band****)”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