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보통사람 금융보고서②]취업 준비 비용 月29만원…15만원은 '용돈'

최종수정 2017.12.07 12:00 기사입력 2017.12.07 12:00

신한은행 빅데이터센터, 전국 만 20~64세 금융소비자 2만명 대상 분석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대한민국 보통' 취업준비생(취준생)의 평균 취업준비 기간은 약 1년1개월, 소요비용(생활비, 주거비 제외)은 총 평균 384만원으로 나타났다. 월 평균으로 추산하면 약 29만원이다.

7일 신한은행 빅데이터센터가 전국 만 20~64세 금융소비자 2만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분석한 '2018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에 따르면 취업준비생들은 관련 비용 마련을 위해 아르바이트(59%, 복수 응답)를 하거나 가족 및 친지로부터 지원(58%)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한은행 빅데이터센터는 "우리나라의 취준생들이 월 평균 15만원씩을 부모로부터 지원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며 "이는 부모의 노후 준비 부담으로도 연결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취업 업종 별 비용을 살펴보면, 공무원 준비에 드는 총 비용이 633만원으로 집계돼 가장 높았다. 이어 전문직 480만원, 교육직 429만원, 사무직 345만원 등 순으로 조사됐다.

일반 사무직을 준비하는 취업 준비생을 대상으로 지출 내역을 분석한 결과 '자격증 취득'이 전체의 52%(복수 응답)를 차지했다. 이어 어학시험(32%), 교내 취업 프로그램 참가(27%), 학원·인터넷 강의 수강(26%), 취업컨설팅(17%) 등에서 비용이 지출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부모 세대인 40대 이상 금융소비자를 대상으로 '은퇴 후 가장 우려되는 사항'에 대해 질문한 결과 금융자산 1000만원 미만 보유가구의 경우 '생활비'(40%)를 꼽았다. 반면 자산 1억원 이상 보유가구는 의료비(32%)에 대한 우려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외에도 자녀 결혼(20%), 대출금 상환(7%) 등이 경제적 우려 사항으로 꼽혔다.
신한은행은 '나와 비슷한 경제환경에서 생활하는 사람들의 실질적인 현황'을 엿볼 수 있도록 지난 9월부터 약 2개월에 걸쳐 이번 조사를 실시했다. 이 보고서는 내년 1월 정식 발간될 예정이다. 신한은행은 상세 분석 및 금융생활 패턴 등을 내부 데이터와 결합해 관련 상품 및 서비스 개발에 활용할 방침이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