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동철 "국민·바른, 신뢰구축이 먼저…언젠가 때는 온다"

최종수정 2017.12.07 09:01 기사입력 2017.12.07 09:01

“적폐청산 마무리 되면 온건개혁세력 대통합의 때 올 것”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6일 국회에서 열린 '김대중 전 대통령 노벨평화상 기념전시회'에 참석, 안철수 대표를 지나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7일 국민의당·바른정당의 중도통합과 관련 "지금은 양당이 정책연대를 통해 굳건한 신뢰관계를 구축하는 것이 순서적으로 먼저 해야 할 일이라 본다"며 "그리고 분명히 양당간 통합의 때는 온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통합포럼 조찬세미나에 참석해 "그때는 지금 같은 양당 통합이 아니라 통합을 바라는 수많은 정치세력이 함께하는 대통합이 되리라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우선 예산안 처리 과정에서 바른정당과 불협화음이 난데 대해 "예산안 협상의 성격상 아주 좁은 공간에서 시시각각 상황이 벌어지다보니 충분한 소통없이 협상이 마무리 된 데 대해 죄송하다는 말씀을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에게 드렸다"고 전했다.

김 원내대표는 특히 이어질 입법정국과 관련 "예산은 그럴 수 밖에 없었지만, 양당의 정책공조는 그렇게 될 수도 없고 그렇게 되지도 않을 것"이라고 의지를 드러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취재진과 만나 '대통합'의 범위에 자유한국당이 포함되는지 여부에 대해서 "온건개혁세력의 대통합을 이야기 한 것으로, 대부분이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에 있고 일부 더불어민주당에도 있다고 본다"며 "한국당은 적폐세력이면서 적폐에 반성도 하지 않고 있다. 연대의 '연'자도 꺼내면 안 된다"고 선을 그었다.
김 원내대표는 아울러 "국민이 과거 보수정부에서의 국정농단에 대한 분노가 너무나 커 당분간 적폐청산 분위기가 이어지겠지만, 분노가 가라앉고 현실을 냉정히 바라보면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도 정상을 찾아 제자리로 돌아갈 것"이라며 "그렇다면 온건하고 중도적인 개혁세력에 대한 통합 압력이 그만큼 커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지방선거에서 유의미한 성과를 위해서는 양당이 선(先) 통합을 이뤄야 한다는 당내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는 "선거 전에 그런 시점(통합)이 오면 더 좋겠으나, 그런 시기가 오지 않더라도 선거연대로 (지방선거를) 치르면 되고 선거연대 이후에는 반드시 온다"며 "내년을 넘기지 않고 (통합의 시기가) 온다는 것이 제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제2의 '끝장토론'도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그는 "다음 주에도 아주 장시간 또 토론 할 것"이라며 "당내 화합과 결속, 바른정당과의 신뢰 구축이 있어야 통합이 이뤄져서도 분열과 파열음이 없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