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안철수 "국민·바른, 中心 잡고 외연 확장해야"

최종수정 2017.12.07 08:47 기사입력 2017.12.07 08:47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7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통합포럼 '양당 정책연대의 과제와 발전방안' 토론회에 참석, 인사를 나누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7일 "특단의 대책이 없으면 존속하기 어려운 것이 3·4당의 운명"이라며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자신의 중심을 잡고 외연을 넓혀야 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통합포럼 조찬 세미나에 참석해 "소중한 다당제를 지키는 주 축(軸)인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제 역할을 하기 위해 노력해야 할 때"라며 이같이 밝혔다.

안 대표는 우선 "대한민국의 정치사는 다당제 잔혹사라 할 수 있다. 그만큼 다당제가 유지되는 것 자체가 너무나 어렵다"며 "실제 3·4당은 거의 예외없이 대통령 선거나 국회의원 선거 이후 소멸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안 대표는 "소중한 3·4당, 다당제를 지키는 양당이 제 역할을 위해 노력해야 할 때"라며 "생각의 공통점을 찾고, 차이점에 대해서도 치열한 토론을 통해 간극을 좁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아울러 "더 많은 인재들이 함께 하기 위한 그릇을 만들기 위해 3·4당이 노력해야 한다"며 "(국민통합포럼이) 많은 노력과 생각이 모아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