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서울시 非강남 개발]맞춤형 정비… '자족성' 키운다

최종수정 2017.12.07 09:00 기사입력 2017.12.07 09:00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서울시가 지역별 자족성 강화를 추진한다. 상대적으로 개발이 더딘 비 강남권에 50여개의 개발 지구를 새로 지정해 균형을 맞추기로 했다. 최상위 도시계획이자 법정계획인 '2030 서울플랜'의 세부 개발안으로 2014년 계획안 수립 후 4년만에 모든 절차가 마무리됐다.

/
서울시는 지난 6일 제22차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전국 최초로 동 단위 지역까지 미래상과 발전방향을 세밀하게 수립한 '2030 서울시 생활권계획안'을 조건부 가결했다고 7일 밝혔다.

심의에는 5개 권역과 116개 지역 생활권에 대한 발전 구상은 물론 공간관리지침이 담겼다. 앞서 서울시는 공청회, 시의회 의견청취, 관련 기관 협의 및 자치구 설명회 등을 거치며 수렴한 내용을 검토·보완했다.

이번 생활권 계획으로 '2030 서울플랜'에서 제시한 '3도심-7광역중심-12지역중심'에 53개 지구가 추가됐다. 서울 전역을 5개 권역과 116개 지역으로 나눈 것으로 '지역 맞춤형 도시계획'이라는 게 서울시의 설명이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균형성장을 위해 동북권(17개소), 서북권(6개소), 서남권(20개소) 등 53개 지구는 도심권과 동남권을 제외한 상대적으로 소외된 3개 권역에 81%가 집중됐다.
생활권 계획은 서울 전역을 5개 대생활권(권역)과 116개 지역단위 소생활권(지역)으로 세분, 지역단위로 시민의 생활과 지역과제 해결안을 담아냈다. 이중 권역 생활권계획은 서울을 5개 대생활권(도심권·동북권·서북권·서남권·동남권)으로 구분하고 지역특화 및 자치구간 공동 대응이슈 등 균형발전을 위해 권역별 공동이슈별로 수립했다.

중심지 활성화를 위해 75개 각 중심지의 발전방향과 관리안을 담은 가이드라인을 수립, 중심지 범위도 제시했다. 기존 '2030 서울플랜'에서는 개략적 위치와 관리방향만을 제시했지만 생활권 계획에는 지속가능한 공간구조 실현과 지역발전을 위해 모든 중심지에 대한 구체적 발전방향이 담겼다.

지역 생활권 계획은 3~5개 동을 합친 지역단위로 이뤄진다. 서울 전역을 116개로 나눠 지역 고유의 특성과 주민들의 구체적 요구를 섬세하게 담아냈다. 이와함께 75개 중심지별 발전방향 및 관리방안을 담은 가이드라인도 제시했다. 이 가이드라인은 향후 공공·민간에서 중심지에 대한 지구단위계획이나 개발계획을 수립할 때 지침이 될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도시계획위원회 심의에서 제시된 조건사항의 보완이 완료되는 내년초까지 생활권계획을 확정·공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