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공산당 '세계 정당 대회' 개막…추미애 대표 참석·北 불참

최종수정 2017.12.01 19:26 기사입력 2017.12.01 19:26

댓글쓰기

[사진=베이징 공동 취재단]

[사진=베이징 공동 취재단]


[아시아경제 베이징=김혜원 특파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일(현지시간) 전 세계 정당을 모아 놓고 중국 공산당 체제의 자신감 과시에 나섰다.

'중국 공산당과 세계 정당 고위급 대화'는 이날 오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 주석의 연설을 시작으로 사흘 간의 일정에 돌입했다.

시 주석은 이날 개막 연설에서 "중국 공산당은 구동존이(求同存異·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같은 점을 찾는 것)라는 이념 아래 인류 운명 공동체 구축에 노력할 것"이라면서 "2013년 처음 이를 제기한 이래 중국과 세계가 이를 위해 협력하고 이론이 행동으로 바뀌는 걸 봐서 기쁘다"고 밝혔다.

그는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 및 해상 실크로드)는 인류 운명 공동체 이론을 실현하기 위한 것이며 인류 운명 공동체와 각국의 운명은 함께 연결돼 있으며 이런 이념을 통해 전 세계를 화목한 가정으로 만들려고 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이어 "중국 공산당은 인민과 인류 진보를 위해 노력해 세계에서 가장 큰 정당이 됐다"면서 "중국 공산당이 세계 평화와 안정을 위해 공헌할 것이며 영원히 패권을 추구하지 않고 확장 하지도 않을 것이며 한 나라가 자국 안보를 위해 다른 나라의 안보를 위협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날 개막식에서 중국은 시 주석의 바로 옆자리를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자문역에 배정하는 등 로힝야족 인종청소 사태로 가까워진 양국 관계를 반영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시 주석의 바로 뒷줄을 배정받았다.

'인류 운명 공동체의 구축과 아름다운 세계의 공동 건설 : 정당의 책임'을 주제로 한 이번 행사는 중국 공산당이 19차 전국대표대회 이후 처음으로 개최하는 국제 외교 행사로 120여개국의 200여개 정당 및 정치조직의 지도급 인사 460여명이 참석했다.

북한 대표단은 불참했다. 이번 행사 안내 책자에 실린 462명의 외빈 명단에도 북한 대표는 없었다. 주중 대사를 위한 좌석에도 지재룡 북한 대사 모습이 보이지 않는 등 북한 측 인사는 전혀 눈에 띄지 않았다.

추 대표는 전날 방중해 허이팅 중앙당교 상무부교장(장관급)을 만나는 등 관련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추 대표는 이날 개막식에 참석해 라오스, 베트남에 이어 세 번째로 시 주석과 만나 잠시 포토 타임을 가졌으나 대화를 나눌 시간은 주어지지 않았다.

추 대표 측은 "(당 차원에서) 준비한 메시지는 1차회의가 끝나고 이어지는 왕후닝 정치국 상무위원 주최 만찬에서 전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추 대표는 3일 열리는 2차 전체회의에서 기조연설을 한다.


베이징 김혜원 특파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