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람과 기업 AI로 잇다…'리딩 코리아 잡 페스티벌' 구직자 5000명 몰려

최종수정 2017.11.20 12:00 기사입력 2017.11.20 12:00

댓글쓰기

2017 리딩 코리아 잡 페스티벌 현장 모습

2017 리딩 코리아 잡 페스티벌 현장 모습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인공지능(AI)에 기반해 구직자와 기업을 연결하는 중소·중견기업 박람회가 큰 인기를 끌었다.

20일 중소벤처기업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일자리위원회가 후원한 범정부 채용박람회인 '2017 리딩 코리아, 잡 페스티벌(2017 Leading Korea, Job Festival)'이 코엑스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월드클래스 300 기업, 청년친화 강소기업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우수 중소·중견기업 106개사와 대학생, 고교생 등 5000명이 넘는 구직자가 몰렸다.

이번 행사에 참여한 106개 기업의 총 채용규모는 1351명이다. 마이다스아이티, 바텍네트웍스, 대웅제약 등은 22개 직무분야의 75명을 블라인드 채용으로 진행해 학력과 스펙 위주의 채용에서 벗어나 기업에 가장 필요한 최적의 인재를 선발한다.

고교생 채용을 예정하고 있는 더존비즈온, 마이다스아이티 등 7개 기업은 최대 72명의 고교생을 채용할 계획이다.

이번 박람회는 '인공지능(AI)에 기반한 역량검사와 잡매칭시스템'이 적용돼 역량검사를 거쳐 사전에 미리 매칭된 기업과 구직자가 현장에서 심층면접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지난 3일부터 2주간 총 3364명의 구직자가 사전에 '온라인 통합역량검사'를 받고 1인당 평균 6.5개 기업, 총 2만 2000건을 매칭했다. 이중 현장에서 1800여건의 심층면접이 진행됐다.

또한, 사전에 매칭되지는 않았으나 당일 구직자의 희망에 따른 즉석 현장면접이 약 2000여건 추가로 진행됐다.

이날 채용박람회에 참여한 경화여자잉글리시비즈니스고등학교 이선영 학생은 "박람회 전에 수행한 통합역량검사와 AI 잡매칭에서 제가 가장 가고 싶은 회사가 적합기업으로 추천돼 오늘 면접까지 하게 되었다"며 "성실하게 면접에 임하고 최종 합격해서 저와 같은 특성화고 졸업자도 히든챔피언 기업에 취업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라고 소감과 포부를 밝혔다.

이번 행사에선 진로적성검사관, 이미지메이킹관 등 특별관 운영과 대학생 아이디어 경진대회, 4차 산업혁명과 미래일자리 관련 특강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가 진행됐다.

대학생 아이디어 경진대회는 월드클래스 300 등 기업(7개사)이 직접 제안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제품과 서비스 과제 아이디어 공모전으로 진행됐다. 참가 대학생들은 공모전 기간 동안 강소·중견기업의 우수한 근무환경과 채용문화를 접하는 등 기업과의 다양한 소통의 기회를 가졌다.

한편, 행사 개막식에선 '월드클래스 300 프로젝트' 및 '글로벌전문기업 육성사업'에서 우수한 성과를 창출한 기업과 지원기관 유공자에 대한 포상도 진행됐다. 슈프리마, 한글과컴퓨터 등 월드클래스 300 기업과 서울보증보험, 한국산업기술진흥원 등 지원기관 담당자 13명이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우주일렉트로닉스, 티에이치엔 등 기업과 산업은행, 한국특허전략개발원 등 지원기관 담당자 13명이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표창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조주현 중소벤처기업부 기술인재정책관은 "지금은 창의성, 유연성, 속도가 기업 경쟁력의 원천인 시대이며, 그 핵심은 사람"이라며 "중소·중견기업의 우수인재 유치를 위해 기업 성장 이익을 근로자와 공유하는 '미래성과공유제' 확산에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