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아경시승기]더 강해진 BMW 뉴 X3, 모래밭·비탈길도 거침없다

최종수정 2018.02.06 10:07 기사입력 2017.11.20 10:05

BMW 뉴 X3
BMW 뉴 X3



[아시아경제 이정민 기자] 7년 만에 완전변경 모델로 찾아온 BMW 뉴 X3는 강력한 주행성능을 내세워 소비자를 유혹한다.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라는 명칭 대신 스포츠액티비티차량(SAV)으로 정의한 것도 그만큼 주행 성능에 자신이 있다는 뜻이다. 지난 17일 서울 성수동에서 경기 여주시 세종천문대까지 총 100㎞ 구간 온오프로드를 주행하며 성능을 체험했다.

시승 차량은 뉴 X3 xDrive30d M 스포츠 패키지로 최상위 트림이다. BMW는 4기통 디젤 엔진을 탑재한 뉴 X3 xDrive20d M스포츠 패키지와 xLine, 6기통 디젤 엔진을 탑재한 뉴 X3 xDrive30d M스포츠 패키지와 xLine까지 총 4종의 라인업을 갖췄다.

이전 모델보다 더욱 커진 그릴이 눈에 띈다. 마치 성난 황소의 모습 같았다. BMW를 상징하는 키드니 그릴은 더욱 웅장해졌고 LED 헤드라이트의 모습도 조금 더 강하고 역동적인 느낌이었다. 그외 내·외관의 변화는 크게 느껴지지 않았다.

고속도로에 올라 가속페달을 질끈 밟아 질주하는 힘을 느꼈다. 시속 100km가 넘는 고속주행에도 흔들림 없이 속도가 붙었다. 치고 나가는 응답성도 나쁘지 않았다. 이 차량의 심장 스펙은 3ℓ 직렬 6기통 디젤 엔진으로 최고출력 265마력, 최대토크 63.3kg.m의 성능을 낸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가속 시간은 5.8초, 최고 속도는 시속 240㎞다.
BMW 뉴 X3
BMW 뉴 X3


뉴 X3의 진가는 세종천문대 근처 강가, 산길 등 오프로드에서 발휘됐다. 낙엽, 자갈이 깔려 미끄러운 오프로드 산길을 무리 없이 빠져나와 드넓은 모래밭을 만났다. 일반 차량의 경우 헤쳐 나가기 힘든 코스다.

고민도 잠시, 차량 내 무전기를 통해 가속페달에서 발을 떼지 말고 계속 주행하면 된다는 설명이 흘러 나왔다. 조언에 따라 모래밭을 빠져 나왔다. 차는 크게 출렁였지만 돌파까진 문제가 없었다.

다음은 강을 건너는 코스다. 강 속 자갈 표면에 이끼가 껴 있어 바퀴가 헛돌 수 있는 환경이지만 뉴 X3는 거침없이 헤쳐 나갔다. 높은 차체 덕분에 운전석 어깨 높이까지 일어난 물보라도 이겨냈다. 뉴 X3의 최대 도강 깊이는 50cm다.

차량에 적용된 BMW 특유의 사륜구동 시스템 xDrive 덕분에 전천후 돌파가 가능했다. xDrive는 기본적으로 4바퀴 모두를 구동하며 도로 상태에 따라 앞바퀴, 뒷바퀴, 바퀴 개별적으로도 모든 힘을 집중할 수 있도록 한다.

BMW 뉴 X3
BMW 뉴 X3


BMW 측은 "xDrive는 0.1초 만에 전·후륜에 동력을 배분한다. 위험상황 시 앞뒤 바퀴에 100대0에서 0대100까지 가변적으로 동력을 배분하기 때문에 안정적으로 험지를 빠져나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

BMW는 X3가 자사 최고의 SUV모델인 만큼 시장에서 제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X3는 2003년 첫 출시 후 전 세계에서 160만대 이상 팔렸다. BMW 관계자는 "판매목표는 연 2000대 이상"이라며 "국내 수입차 중형 SUV 시장에서 새로운 기준이 되겠다"고 말했다.

BMW 뉴 X3 가격은 6580만원에서 8360만원 사이로 책정됐다. 뉴 X3 xDrive20d xLine 6580만원, 뉴 X3 xDrive20d M 스포츠 패키지 6870만원, 뉴 X3 xDrive30d xLine 8060만원, 뉴 X3 xDrive30d M 스포츠 패키지 8360만원이다.

BMW 뉴 X3
BMW 뉴 X3


이정민 기자 ljm1011@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