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썰전 유시민 “탁현민, 그만했으면…너무 힘들어보여”

최종수정 2017.11.17 09:20 기사입력 2017.11.17 08:42

사진=JTBC '썰전'
사진=JTBC '썰전'




‘썰전’ 유시민이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을 언급하며 “너무 힘들어보여서 그만했으면 싶다. 나오면 밥 사주고 싶다”고 말했다.

16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MC김구라와 유시민, 박형준이 선거법위반 혐의로 기소된 탁현민 행정관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유시민과 박형준은 모두 행사 기획자로서 탁 행정관의 능력을 높이 사며 “문재인 정부로써는 놓치고 싶지 않은 행정관”이라며, “탁월한 능력을 가진 인물”이라고 입을 모았다.

하지만 박형준은 탁 행정관이 선거법 위반으로 불구속 기소된 상태라는 점을 언급하며 “선거법위반으로 기소됐는데 행정관으로 데리고 있다? 아군에게 너무 관대한 게 아닌가”라고 청와대를 비판했다. 반면 유시민은 탁 행정관의 혐의에 대해 “실수의 측면이 강하다”며 “바쁘게 하다보면 방심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유시민은 “다른 각도에서 탁 행정관이 그만했으면 싶다. 개인적으로도 (탁 행정관을) 아는데 너무 힘들어 보인다”라며 “직급은 행정관인데 문재인 대통령의 측근으로 주목을 많이 받았고 십 수년 전 쓴 책 내용으로도 논란이 되고 있다. 6개월을 버텼는데 그 정도 했으면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나오면 내가 (탁 행정관에게)밥사주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