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북한으로 외부 뉴스·정보 유입 증가"

최종수정 2017.11.16 10:03 기사입력 2017.11.16 08:46

국제 인권단체 프리덤하우스 보고서…北, 국경보안 강화 등 외부 세계 정보 차단 강화

[아시아경제 이진수 기자]국제 인권단체 프리덤하우스는 북한으로 들어가는 외부 세계의 정보와 뉴스가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워싱턴에 본부를 둔 프리덤하우스는 지난 4월 발표한 '2017 언론자유 보고서' 중 최근 추가한 북한 부문에서 북한의 모든 매체들이 노동당의 면밀한 통제와 감시 아래 놓인 가운데서도 지난 몇 년 사이 북한으로 들어가는 뉴스와 정보가 늘고 있다고 밝혔다.

 

외국의 라디오 방송국과 기관들이 북한 밖에서 제작한 뉴스를 북한 주민들이 들을 수 있다는 것이다. 북한으로 밀반입된 DVD 역시 외부 세계의 삶에 대한 중요한 정보원이 되고 있다.

 

북한에 2년 넘게 억류됐다 풀려난 한국계 미국인 케네스 배 선교사는 대북 정보 유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15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과 가진 회견에서 "북한이 미국의 핵무기보다 더 무서워하는 것은 정보 유입이라는 말을 들었다"며 "정보 유입으로 자기들 사상이 변질되고 문화가 오염되면 체제는 무너질 수밖에 없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 보고관도 지난달 유엔 총회에서 북한인권 상황을 보고하면서 더 많은 북한 주민이 외부 세계 정보에 접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북한 정권도 국경보안 강화 등 외부 세계 정보 차단을 강화하고 있다.

북한이 자기들에게 유리한 행사가 있으면 종종 외국 언론인들을 초청하곤 한다. 그러나 이들 언론인에게 감시인을 배정해 자기들이 계획한 일정대로 움직이도록 한다.

 

프리덤하우스는 지난 4월 발표한 '2017 언론자유 보고서'에서 북한을 199개 조사 대상국 가운데 최하위로 꼽았다. 북한은 프리덤하우스가 1980년부터 발표하고 있는 세계 언론자유 지수에서 해마다 최하위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이진수 기자 comm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