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장현식 vs 야부타,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 한일전 선발 격돌

최종수정 2017.11.15 16:31 기사입력 2017.11.15 16:31

야구대표팀 장현식[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장현식(22·NC 다이노스)과 야부타 가즈키(25·히로시마 도요카프)가 16일 오후 7시 일본 도쿄돔에서 열리는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한일전에서 선발로 격돌한다.

선동열(54) 한국 야구대표팀 감독과 이나바 아쓰노리(45) 일본 야구대표팀 감독은 15일 도쿄돔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장현식과 야부타를 각각 선발 투수로 예고했다.

장현식은 정규시즌 서른한 경기에서 9승 9패 134.1이닝 평균자책점 5.29를 거둔 오른손 정통파 투수다. 롯데 자이언츠와의 준플레이오프에도 선발 등판해 7이닝 3피안타 1실점(비자책점)으로 호투했다.

선 감독은 경기를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일본의 기동력을 대비하다 보니 슬라이드 스텝이 좋은 장현식을 선택하게됐다. 컨디션도 상당히 좋다"고 했다. 일본이 내세우는 야부타는 오른손 강속구 투수로 일본프로야구 정규시즌 15승 3패 3홀드평균자책점 2.58을 남겼다.

올해 첫 선을 보이는 APBC는 우리나라와 일본, 대만의 만 24세 이하, 프로 3년 차 이하 선수들이 격돌하는 국제대회로 4년 마다 열린다. 우리 대표팀은 일본전에 이어 17일 대만과 2차전을 한다. 훙이중 대만 감독은 우리나라와의 경기에 일본프로야구 지바 롯데 마린스에서 뛰는 왼손 투수 천관위(27)를 선발로 예고했다.
상위 두 팀이 대결하는 대회 결승전은 19일 오후 6시에 열린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