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한국당 "홍종학 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 임명 강행 요식행위"

최종수정 2017.11.15 14:43 기사입력 2017.11.15 14:43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자유한국당은 15일 청와대는 국회에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하기로 한 것에 대해 "임명을 강행하려는 요식행위이며 임명강행을 예고한 것"이라고 말했다.

정태옥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현안관련 논평을 통해 "홍종학 후보자는 부의 세습을 강력하게 규탄하면서 자신의 가족 일에 대해서는 후안무치의 자세를 보였다. 또한 ‘서울대를 안 나오면 중소기업 운영에 한계가 있다’ 등 공직자로서 도저히 입 담아서는 안 될 금도(襟度)를 넘는 언행을 보인 후보자"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한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오히려 막말과 자료제출 불성실 등으로 국회와 국민을 무시하는 행태를 일삼았다. 이에 국회는 도저히 장관으로 적절하지 않다는 판단 아래 청문보고서를 채택하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청와대는 잘못된 인사를 추천한 것을 반성하기는커녕 오히려 임명을 강행하려 한다. 이는 국민에 대한 도전이고 협치의 종언을 선언한 것이라 아니할 수 없다"며 "따라서, 자유한국당은 홍종학 장관 후보자의 임명 강행에 반대의사를 분명히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임명을 강행함으로써 나타날 수 있는 국회파행 등 모든 결과에 대해서는 청와대가 모두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그렇다 치더라도 이쯤에서는 차라리 홍종학 후보자가 청와대와 정국에 부담을 주기보다 스스로 사퇴함으로써 국가와 사회를 위하여 마지막으로 봉사할 방법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