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19세기에 이미 '아이폰'이 있었다?

최종수정 2017.11.15 13:34 기사입력 2017.11.15 13:34


[아시아경제 이진수 기자]스마트폰을 들여다보며 걷는 듯한 19세기 그림 속 소녀의 모습이 네티즌들 사이에 화제가 되고 있다.

화제가 된 그림은 오스트리아 빈 출신의 화가 페르디난트 게오르그 폰 발트뮐러가 그린 '기다림(Die Erwartete)'이다. '기다림'은 1860년경 그려진 것으로 추정된다.

1800년대 의상의 그림 속 소녀는 어느 시골 길을 걸어가고 있다. 길가 덤불 속에는 한 소년이 웅크리고 있다. 모자에 꽃을 달고 손에도 꽃을 들고 있다.

걸어오는 소녀는 손에 쥔 뭔가를 얼빠진 듯 바라보고 있다. 마치 아이폰처럼 생겼다.

독일 뮌헨 소재 노이에피나코텍 미술관에 걸려 있는 그림에서 소녀의 손에 들린 물건이 스마트폰처럼 생겼다는 글을 트위터에 처음 올린 이는 영국 글래스고의 전 공무원 피터 러셀이다. '소녀가 마치 데이팅앱 틴더에 푹 빠져 있는 듯하다'는 글을 남긴 것이다.
이에 일부 네티즌은 그림 속 소녀가 '시간 여행자' 같다는 댓글을 남겼다.

그러나 소녀가 손에 들고 있는 것은 아이폰이 아니다. 소녀는 찬송가 책을 보고 있는 것이다.

러셀은 12일(현지시간) 미국 정보기술(IT) 전문 매체 '마더보드'와 가진 인터뷰에서 "기술의 변화가 그림에 대한 해석을 얼마나 바꿔놓을 수 있는지 깨달았다"며 "1850~1860년대 사람이라면 소녀가 푹 빠져 있는 대상이 성가집이나 기도문임을 금방 알아봤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현대인이라면 으레 소녀가 스마트폰에서 소셜네트워킹사이트(SNS)에 푹 빠져 있는 장면으로 생각하기 십상"이라고 덧붙였다.


옛날 그림에서 예기치 못한 장면을 접하게 된 사례는 또 있다. 1937년 움베르토 로마노가 그린 한 그림 하단에 앉아 있는 원주민 남성이 오른손으로 아이폰처럼 생긴 뭔가를 들고 신기한 듯 보는 장면이 바로 그것이다.

미국 워싱턴 소재 스미스소니언 국립 우편 미술관이 소장한 로마노의 이 그림은 매사추세츠주 스프링필드를 개척한 윌리엄 핀천 일행과 북미 원주민들의 모습을 담고 있다. 영국 청교도 출신인 핀천이 스프링필드를 세운 1636년 당시의 모습이니 아이폰이 존재했을 리 만무하다.


1995년 권투선수 마이크 타이슨의 한 복싱 경기에서 한 관객이 스마트폰처럼 생긴 기기로 카메라 플래시를 터뜨리는 듯한 모습이 담긴 영상도 있다. 영상 공개와 함께 또 '시간 여행자'라는 말이 나돈 바 있다.

이진수 기자 comm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