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러블리즈 “윤상 아닌 작곡가, 새로운 느낌 더해”

최종수정 2017.11.15 00:07 기사입력 2017.11.15 00:07


그룹 러블리즈가 데뷔 이후 처음으로 윤상이 아닌 다른 작곡가들과 작업한 소감을 밝혔다.

14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는 러블리즈(베이비소울, 유지애, 서지수, 이미주, Kei, JIN, 류수정, 정예인))의 3번째 미니앨범 ‘Fall in Lovelyz’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베이비소울은 “윤상 선생님이 소속된 프로듀싱팀 원피스와 타이틀곡을 작업하다가 이번에는 원택 탁 팀과 함께했다. 러블리즈가 가지고 있던 색깔에 새로운 느낌을 더했다”고 말했다.

이에 류수정이 “윤상 선생님의 곡과는 다르게 강한 파트도 있어서 녹음할 때 힘들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데뷔 3주년을 맞기도 한 러블리즈는 “타이틀곡이 ‘종소리’다. 저희가 들려드리는 선물인데 계속 귓가에 맴도는 선물이라고 생각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밝혔다.
류수정은 “러블리즈가 데뷔한지 3년이다.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데 팬들과 신나게 즐기고 싶다. 이번 곡이 신나고 경쾌하기 때문에 3주년을 맞이해 즐기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타이틀곡 ‘종소리’에 대해서는 케이가 “날씨가 추워지고 있는데 따뜻함을 드릴 수 있는 앨범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오후 6시 발매된 ‘Fall in Lovelyz’에는 인트로 곡 ‘Spotlight’부터 ‘종소리’, ‘삼각형’, ‘그냥’, ‘FALLIN’, ‘비밀정원’, ‘졸린 꿈’까지 총 7곡이 수록됐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