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與野, 오는 22일 이진성 청문회 합의…합리적 검증 가능할까(종합)

최종수정 2017.11.14 15:37 기사입력 2017.11.14 15:37

'보수 성향' 이 후보자 놓고 가치관 검증 나설 듯…예산 정국 연계해 정치 쟁점화 가능성도

이진성 헌재소장 후보자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국회는 오는 22일 이진성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실시하기로 14일 합의했다.

헌재소장 후보자 인사청문특별위원회는 이날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열어 이같이 청문 일정을 확정했다.

22일 오전 10시 개의하는 청문회에선 이 후보자의 정치 성향보다는 양심적 병역거부 등 사회적 이슈에 대한 가치관이 도마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가 보수 성향으로 분류되는 이 후보자를 지명한 만큼 진보 성향의 김이수 전 헌재소장 후보자 때보다 야권의 공세 수위도 다소 낮아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이 후보자는 지난 2012년 헌법재판관 인사청문회 당시에는 별다른 이견 없이 여야 합의로 무난히 청문보고서가 채택됐다.

앞서 헌재는 유남석 헌법재판관 임명안이 문재인 대통령의 재가를 받으면서 9인 체제로 복귀했다. 이에 따라 10개월째로 접어든 헌재소장 공백 사태도 실타래가 풀릴 것으로 보인다. 5부 요인으로 꼽히는 헌재소장은 국회 임명동의 절차(인준)를 반드시 거쳐야 한다.
한편 인사청문특위는 이날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윤상직 자유한국당 의원, 송기석 국민의당 의원을 각 당의 간사로 선임했다.

야당 간사들은 대체로 날선 의지를 드러냈다. 윤 의원은 "이 후보자가 헌법질서와 헌법을 수호할 적임자인지를 면밀하게 검증하겠다"고 밝혔고, 송 의원은 "제대로 검증해 국민이 우려하는 부분이 있다면 잘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특위 위원장은 진영 민주당 의원이다. 간사를 제외한 위원으로는 민주당에서 강병원·김해영·박주민 의원이, 한국당에선 권석창·이양수·송희경·신보라 의원이 참여했다. 국민의당에선 이용주 의원, 비교섭단체 몫으로는 유의동 바른정당 의원이 포함됐다.

특위는 오는 22일 인사청문회 직후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