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애플갑질 언제까지]공정위 미적대자 "한국은 호갱님"

최종수정 2017.11.14 11:00 기사입력 2017.11.14 11:00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해마다 신제품 발매와 함께 국내 소비자ㆍ통신업계를 괴롭혀온 '애플의 갑질'이 올해는 그 정도가 유독 심하다는 평가다. 아이폰8와 아이폰X 등 고가 스마트폰을 출시하는 애플은 자사 제품의 TV 광고비 전액을 통신사에 전가하는 건 물론, 비인기 모델 구매를 강요하는 등 갑질 유형을 다양화 하고 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애플의 이런 정책이 시장 질서를 교란하는 불공정행위인지를 따져보고 있어, 프랑스ㆍ대만 사례처럼 애플에 철퇴를 내릴 수 있을지 주목을 끈다.

14일 통신업계 등에 따르면 SK텔레콤ㆍKTㆍ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는 지난 3일 출시된 아이폰8의 TV 광고 비용을 애플을 대신해 전액 부담하고 있다. 광고 끝에 통신사 로고가 1~2초 등장하는 걸 제외하면 오롯이 아이폰 광고다. 애플은 자사 제품을 TV로 광고하면서 전혀 돈을 내지 않는 것이다.

이런 관행은 매년 가을 아이폰 출시 때마다 반복돼 왔다. 오는 24일 출시될 아이폰X 역시 예외가 아니다. 지난해 공정거래위원회는 애플의 광고비용 이통사 전가 행위에 대해 조사를 시작했지만 여전히 결론이 나지 않아 올해도 관행이 계속된 것이다. 통신사가 '을'로 전락한 것은 해마다 반복되는 '아이폰 물량 확보전' 때문이다. 통신사 관계자 "공정위에서 이렇다 할 조치가 없는 상황에서 통신사는 애플의 지침을 따라야 하는 상황"이라며 "아이폰 물량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어쩔 도리가 없다"고 말했다.

게다가 애플은 아이폰 출시일과 관련해 통신사와 어떤 협의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통상 통신사와 제조사는 개통 전산망 점검, 사전 예약 행사 준비를 위해 양사 간 협의를 진행한 뒤 출시 일정과 가격을 결정한다. 삼성전자나 LG전자가 SK텔레콤ㆍKT 등과 협의하는 식이다. 이와 관련해 통신사 관계자는 "애플의 일방 통보에 통신사들 모두 당황한 기색이지만 애플과의 관계를 생각해 불만을 토로할 수도 없다"고 전했다.

제품의 인기를 등에 업은 애플이 시장에서 행하는 갑질은 이 정도에서 그치지 않는다. 애플은 별도의 프리미엄폰 출시 행사를 개최하지 않고 통신사 행사로 갈음하는데 이 비용 역시 통신사가 전액 부담한다. 다른 제조사들은 자체 행사를 여는 한편, 통신사의 출시 행사 비용 일부를 보조하고 있다.
애플은 제조사와 통신사가 분담하는 공시지원금도 내지 않는다. 또 비인기 모델도 일정 수량 구매하도록 강요하고 있다. 애플은 과거 대용량 스마트폰이 보편화되지 않았을 때도 통신사에 128GB 모델 출시를 구매 조건으로 내세운 바 있다.

전국 휴대폰 대리점에 설치되는 아이폰 진열대, 아이폰 브로마이드 등에 대한 관리도 철저하다. 애플 관계자는 전국 휴대폰 매장을 둘러보면서 매뉴얼대로 설치돼 있지 않은 매장을 점검하고, 이에 대해 통신사에 문제를 제기한다. 진열대 설치비도 일부 통신사의 몫이다.

애플은 인기 아이폰 모델을 경쟁사보다 늦게 지급하거나, 물량을 적게 책정하는 방식으로 통신사와의 관계를 설정해왔다. 지난해 LG유플러스는 아이폰7 물량 확보를 위해 철이 지난 아이폰6S 32GB 모델을 단독 출시한 바 있다. 일종의 재고처리다.

애플 갑질은 통신사뿐 아니라 소비자들에게도 피해로 돌아온다. 한국에서의 고가 정책이 대표적이다. 아이폰X 대용량의 국내 가격은 163만원으로 미국 보다 30여만원 비싸다. 사후 서비스(AS)도 소비자가 아닌 공급자 위주로 불편하다. 통신사를 통해 아이폰을 구매했다 해도 사용자는 애플 공인 서비스센터에서만 환불 및 교환 절차를 진행할 수 있다. 게다가 애플이 직접 운영하는 서비스 센터가 아닌 대행 업체라 즉각적 수리가 불가능한 경우가 많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