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애플갑질 언제까지]지원금 한푼 안내는 애플, 모든 건 마음대로

최종수정 2017.11.14 11:00 기사입력 2017.11.14 11:00


애플은 제조사와 통신사가 분담하는 공시지원금을 내지 않는다. 또 비인기 모델도 일정 수량 구매하도록 강요하고 있다. 애플은 과거 대용량 스마트폰이 보편화되지 않았을 때도 통신사에 128GB 모델 출시를 구매 조건으로 내세운 바 있다.

전국 휴대폰 대리점에 설치되는 아이진열대, 아이폰 브로마이드 등에 대한 관리도 철저하다. 애플 관계자는 전국 휴대폰 매장을 둘러보면서 매뉴얼대로 설치돼 있지 않은 매장을 점검하고, 이에 대해 통신사에 문제를 제기한다. 진열대 설치비도 일부 통신사의 몫이다.

애플은 인기 아이폰 모델을 경쟁사보다 늦게 지급하거나, 물량을 적게 책정하는 방식으로 통신사와의 관계를 설정해왔다. 지난해 LG유플러스는 아이폰7 물량 확보를 위해 철이 지난 아이폰6S 32GB 모델을 단독 출시한 바 있다. 일종의 재고처리다.

애플 갑질은 통신사뿐 아니라 소비자들에게도 피해로 돌아온다. 한국에서의 고가 정책이 대표적이다. 아이폰X 대용량의 국내 가격은 163만원으로 미국 보다 30여만원 비싸다. 사후 서비스(AS)도 소비자가 아닌 공급자 위주로 불편하다. 통신사를 통해 아이폰을 구매했다 해도 사용자는 애플 공인 서비스센터에서만 환불 및 교환 절차를 진행할 수 있다. 게다가 애플이 직접 운영하는 서비스 센터가 아닌 대행 업체라 즉각적 수리가 불가능한 경우가 많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