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애플갑질 언제까지]아이폰 광고비, 애플은 ‘무임승차’

최종수정 2017.11.14 11:00 기사입력 2017.11.14 11:00

아이폰8 광고에 통신사 로고는 고작 1초 등장


SK텔레콤ㆍKTㆍ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는 지난 3일 출시된 아이폰8의 TV 광고 비용을 애플을 대신해 전액 부담하고 있다. 광고 끝에 통신사 로고가 1~2초 등장하는 걸 제외하면 오롯이 아이폰 광고다. 애플은 자사 제품을 TV로 광고하면서 전혀 돈을 내지 않는 것이다.

이런 관행은 매년 가을 아이폰 출시 때마다 반복돼 왔다. 오는 24일 출시될 아이폰X 역시 예외가 아니다. 지난해 공정거래위원회는 애플의 광고비용 이통사 전가 행위에 대해 조사를 시작했지만 여전히 결론이 나지 않아 올해도 관행이 계속된 것이다.

게다가 애플은 아이폰 출시일과 관련해 통신사와 어떤 협의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통상 통신사와 제조사는 개통 전산망 점검, 사전 예약 행사 준비를 위해 양사 간 협의를 진행한 뒤 출시 일정과 가격을 결정한다. 삼성전자나 LG전자가 SK텔레콤ㆍKT 등과 협의하는 식이다. 이와 관련해 통신사 관계자는 "애플의 일방 통보에 통신사들 모두 당황한 기색이지만 애플과의 관계를 생각해 불만을 토로할 수도 없다"고 전했다.

제품의 인기를 등에 업은 애플이 시장에서 행하는 갑질은 이 정도에서 그치지 않는다. 애플은 별도의 프리미엄폰 출시 행사를 개최하지 않고 통신사 행사로 갈음하는데 이 비용 역시 통신사가 전액 부담한다. 다른 제조사들은 자체 행사를 여는 한편, 통신사의 출시 행사 비용 일부를 보조하고 있다.

통신사가 '수퍼 을'로 전락한 것은 해마다 반복되는 '아이폰 물량 확보전' 때문이다. 통신사 관계자 14일 "공정위에서 이렇다 할 조치가 없는 상황에서 통신사는 애플의 지침을 따라야 하는 상황"이라며 "아이폰 물량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어쩔 도리가 없다"고 말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