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용호 "홍종학 무산이 安·金탓? 국민의당, 靑거수기 아냐"

최종수정 2017.11.14 10:22 기사입력 2017.11.14 10:22

"역대급 부적격자를 호남이 찬성? 호남에 대한 모욕"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이용호 국민의당 정책위의장은 14일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불발과 관련해 "국민의당은 청와대의 거수기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더불어민주당은 홍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무산의 책임이 안철수 대표, 김동철 원내대표에게 있다면서 호남민심이 반드시 기억하고 용서치 않을 것이라고 협박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정책위의장은 "홍 후보의 보고서 채택 무산의 책임은 근본적으로 언행불일치, 표리부동, 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내로남불),역대급 부적격자를 지명한 청와대에 있다"며 "국회의 인사청문회는 이런 사람을 걸러내라고 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이 정책위의장은 "호남은 항상 정의의 편"이라며 "역대급 부적격자에 대해 찬성하려 한다는 착각이야 말로 호남에 대한 모욕이다. 호남을 운운한 민주당의 발언은 (민주당이) 호남을 바지저고리나 주머니 속 공깃돌로 생각하고 있다는 반증"이라고 지적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아울러 "정부는 역대급 부적격자에 부끄러워해야 하고, 호남을 아무데나 가져다가 붙이지 말길 바란다"며 "최소한의 염치를 회복하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 정책위의장은 정부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일자리 안정자금 세부 시행계획을 내놓은데 대해 "3조원을 지원하는 것 외에도 사회보험 사각지대와 관련한 내용 등이 있는데 정부가 예산안에 포함시킨 내용과 다르다"며 "국회가 예산을 심의중인데도 정부는 내용을 바꾸고 국회에 내역을 제출하지 않은 채 대국민 홍보에만 열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아울러 정부는 재정추계도 내지 않고 있는 상태다"라며 "정부가 국회도 패싱(passing) 한 채 묻지마 퍼주기 정책을 해도 되는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