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홍준표 “우리당 계파는 이제 없다” 선언

최종수정 2017.11.14 10:11 기사입력 2017.11.14 10:11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일 "어제부로 우리당에 계파는 이제 없어 졌다"고 선언했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더 이상 계파활동은 당원과 국민들이 용납치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나는 정치활동 23년 동안 반대당과 정치투쟁의 선봉에 서서 온갖 상처를 입으면서 커온 사람이다. 단 한번도 당내 투쟁이나 당내 분란에 가담한 적이 없다"며 "그러나 잔류 배신자 집단에서 소위 말로만 개혁 소장파니 운운하는 사람들의 면면을 보면 그들은 정책으로 개혁을 이루어 낸 것은 하나도 없고 입으로만 개혁으로 포장하여 국민들을 현혹하고 오로지 당내 흠집내는 것만 개혁인양 처신하여 오히려 반대 진영에 영합하는 정치로 커왔다"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더 이상 그들과 같이 하는 것은 당내 분란만 키우는 것이기 때문에 이제 문을 닫고 그들의 실체를 국민들이 투표로 심판하도록 하기 위함"이라며 "신보수주의 가치를 중심으로 한마음으로 국민 앞에 나서야 한다. 망나니 칼춤,좌파 사회주의 경제정책,5000만 국민이 핵인질이 된 대북정책,서민경제 파탄에 우리는 총결집하여 대항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