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정우택 “홍종학, 정부 임명 밀어붙이고 싶은 유혹 버려야”

최종수정 2017.11.14 10:07 기사입력 2017.11.14 10:07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4일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 "야당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홍 후보자 임명을 밀어붙이고 싶은 유혹을 떨쳐 버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인사문제는 국정운영의 디딤돌이 돼야지 걸림돌이 돼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편 김장겸 MBC 사장의 해임와 관련 "방문진이 허수아비 이사들을 모아놓고 짜고 치는 고스톱처럼 MBC 사장 해임을 강행한 것은 명백한 불법이자 원천무효"라며 "방문진 보궐이사 임명 강행부터가 불법행위"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런 작태를 보면서 더불어민주당이 이 나라를 이끌어가는 집권당이 맞느냐는 생각조차 든다"며 "일련의 공영방송 장악 작태는 추후 엄정한 책임추궁과 심판으로 되돌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