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李총리 "언론사의 사실 왜곡에 깊은 자괴감…사실은 신성"

최종수정 2017.11.13 14:48 기사입력 2017.11.13 14:45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13일 "언제부턴가 언론사의 주장에 맞춰 사실마저 조절 또는 왜곡되는 일을 겪으면서 깊은 자괴에 빠지곤 한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17 한국언론진흥재단(KPF) 저널리즘 콘퍼런스'에 참석, 축사를 통해 "저는 20대 청년기자 시절에 '논평은 자유다. 그러나 사실은 신성하다'는 불멸의 격언에 매료됐고, 지금도 그것을 신봉하고 있다"면서 "언론만이 아니다. 정치도, 사회도 다르지 않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언론도, 언론기술도, 언론환경도 엄청나게 변했다"며 "지식과 정보로 무장한 대중은 더 이상 침묵하는 수동적 소비자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과거에는 소수의 유력언론이 일방적으로 발신하는 정보와 판단을 불특정 다수의 대중이 수동적으로 수용했다"면서 "그러나 지금은 불특정 다수의 대중이 쌍방향 또는 다방향으로 발신하는 정보와 판단을 불특정 다수의 대중이 선택적으로 소비하고 유통하고 평가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극적인 변화는 기술혁신과 인류의 진화로 가능해졌다"며 "기술은 지구촌의 수십억 인류를 순간에 연결한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이 변화는 분명히 역사의 빛나는 진보"라며 "그러나 빛에는 그림자가 따른다"고 지적했다.

또 "생산자 주권이 약화된 소량 다품종의 시장에 유통자가 주권을 행사하기 시작한다"면서 "발신자와 발신지를 알기 어려운 정보는 신뢰를 담보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끝없는 기술발달은 정보의 무료화를 촉진하면서 산업으로서의 언론의 지속가능성을 위협한다"고 부연했다.

이 총리는 "오늘 열리는 국제 저널리즘 콘퍼런스의 주제가 플랫폼, 신뢰, 혁신인 것은 세계 언론이 당면한 과제를 함축한다"며 "격변에 처한 한국언론에도 귀중한 자극이 되기를 바란다. 정부도 각별하게 주목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단재 신채호 선생은 '우리 조선은 주의가 들어와도 조선의 주의가 되지 않고 주의의 조선이 되려 한다'고 개탄하신 적이 있다"며 "요즘 저는 단재 선생의 한탄을 되새기곤 한다. 이런 병폐의 시정에 언론이 함께 노력해 주시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