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전병헌 개입여부 조사하는 檢…'롯데 후원금' 수사 속도

최종수정 2017.11.13 09:05 기사입력 2017.11.13 09:05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의 옛 보좌진을 '롯데홈쇼핑 후원금 횡령' 등 혐의로 구속한 검찰이 전 수석의 개입 여부를 파악하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 수석의 소환조사가 불가피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13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지난 10일 구속한 전 수석의 국회의원 시절 비서관 윤모씨 등을 상대로 한국e스포츠협회에 대한 롯데홈쇼핑의 3억원 규모 후원 경위와 배경 등을 집중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앞서 강현구 전 사장 등 롯데홈쇼핑 관계자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2015년 7월 e스포츠협회에 3억원을 출연하기 전 강 전 사장이 윤씨뿐아니라 전 수석까지 만난 사실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검찰은 전 수석이 후원 등의 과정에 직간접으로 관여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윤씨는 롯데홈쇼핑의 후원금 중 1억여원을 용역회사와의 가장 거래 등의 수법으로 자금세탁해 빼돌린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당시 전 수석의 지위와 역할 등에 착안해 각종 의문점을 들여다보고 있다.
롯데홈쇼핑의 사업이 e스포츠협회와 크게 관련돼있지 않았던 점, 전 수석이 롯데홈쇼핑 방송 재승인 심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이었고 e스포츠협회 회장을 지냈다는 점 등에 비춰 후원 과정에 대가관계가 있었을 가능성을 의심하는 것이다.

롯데홈쇼핑은 2014년 납품업체로부터 뒷돈을 받은 혐의로 신헌 당시 대표 등 임직원이 구속돼 2015년 3월 재승인을 앞두고 다소 불안한 상황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전 수석은 "롯데홈쇼핑 건과 관련해 어떠한 불법에도 관여한 바 없다"는 입장이다. 검찰의 한 관계자는 "전 수석에 대한 소환 일정은 정해진 바 없다"고 말했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