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다음 시대 준비하는 엔씨…'프로젝트TL'·'리니지2M'등 4종 공개

최종수정 2017.11.07 15:41 기사입력 2017.11.07 15:41

모든 플랫폼 아우르는 새 리니지 '프로젝트TL' 선보여…내년 CBT 목표
'리니지2'의 그래픽 계보 잇는 두번째 리니지 모바일 '리니지2M'
내년 출시 목표 '블레이드&소울2', '아이온 템페스트'도 공개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엔씨소프트 가 차세대 리니지 '프로젝트TL'과 리니지2 기반 모바일 게임 '리니지2M', 블레이드&소울과 아이온 기반 모바일 게임까지 총 4종의 게임을 공개했다.

7일 엔씨소프트는 역삼동 더 라움에서 신작 발표회 '디렉터스 컷'에서 ▲프로젝트 TL ▲리니지2M ▲아이온 템페스트 ▲블레이드&소울2를 선보였다.

엔씨소프트는 리니지2, 아이온, 블레이드&소울 등 자체 IP 기반 모바일 게임 후속작 3종과 PC·모바일을 아우르는 새로운 프로젝트를 한꺼번에 공개했다.

심승보 엔씨소프트 전무는 "차세대 리니지 프로젝트는 모든 플랫폼이 연결된 게임으로 상상 그 이상의 게임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며 "과거의 리니지가 그랬던 것처럼 큰 사랑을 받을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처음 공개된 '프로젝트TL'은 엔씨소프트가 선보이는 PC MMORPG 리니지 시리즈의 최신작이다. 엔씨소프트는 플랫폼 경계를 무너뜨려 PC 외에 모바일, 콘솔까지 여러 플랫폼을 아우르는 게임으로 개발중이다. 언리얼 엔진 4를 적용해 게임 내 전투를 실제 경험처럼 묘사하는 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 '프로젝트TL'은 게임 캐릭터, 오브젝트(주변 사물)의 상호작용을 극대화해 이용자가 항상 새로운 환경과 상황에 마주치도록 설계했다. '공성전'에서도 기술적 한계를 넘어서는 요소들을 새롭게 적용했다.

최문영 프로젝트TL 총괄 캡틴은 "프로젝트 TL은 PC 플랫폼만 활용하지 않으며 각 플랫폼에 적합한 형태로 다듬어 가장 완성도 높은 서비스로 제공할 계획"이라며 "다음세대를 위한 리니지가 풀어야 할 숙제"라고 말했다. 이어 "아덴월드 안에서 클래스를 기반으로 성장하되 그 안에서의 커뮤니티는 혈맹을 중심으로 풀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프로젝트TL'은 내년 비공개 베타 테스트(CBT)를 목표로 개발중이다. 엔씨소프트는 기존에 준비해왔던 '리니지 이터널' 개발을 중단시키고 언리얼4 엔진으로 교체한 '프로젝트TL'에 집중하고 있다. 현재 프로토타입을 개발한 상태지만 출시 일정은 미정이다.

엔씨소프트 관계자는 "이터널을 개발하면서 엔씨가 잘하는 것이 무엇인지 스스로 질문했고 이용자들의 자유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오픈월드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엔씨소프트 '리니지2M'

리니지M에 이어 두번째로 선보이는 모바일 리니지 차기작은 '리니지2M'이다. 이 게임은 PC온라인 게임 '리니지2'를 모바일로 선보이는 게임이다. 원작의 오픈필드를 풀3D 그래픽 모바일 게임으로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엔씨소프트는 리니지2M에서 시각적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동시대 최고의 그래픽을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PC버전을 이식하는 수준에서 벗어나 기존 '리니지2'를 완벽하게 리메이크하겠다는 계획이다. MMORPG 게임에서의 제약과 경계를 줄여 직업, 레벨, 파티, 아이템 등의 자유도를 높여 이용자들이 상황·조건에 맞게 답을 찾아갈 수 있는 게임을 목표로 한다. '리니지2M'은 2018년 출시될 예정이다.

이성구 엔씨소프트 상무는 "리니지2처럼 리니지2M에서도 스펙이나 시장의 환경에 타협하지 않는 가장 화려하고 아름다운 게임으로 선보일 것"이라며 "PC버전을 리마스터하는 것이 아니라 리메이크 한다는 기조로 게임을 개발하고 있고, 15년 전 리니지2에서 하지 못했던 것들을 만들어내는 데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엔씨소프트 '아이온 템페스트'

엔씨소프트는 PC온라인 게임 '아이온'의 모바일 버전 '아이온 템페스트'도 공개했다. 원작 게임 아이온에 등장하는 천족과 마족간 전쟁의 900년 전을 배경으로 한다. 아이온 템페스트는 모바일 MMORPG로 소규모에서 대규모 전투로 이어지는 전투 연속성을 갖추고 있다. 아이온 템페스트는 실시간 파티 전투 경험을 제공하고, 클래스를 기반으로 하는 롤플레잉이 근본적 재미를 추구한다.

가장 먼저 출시되는 게임은 블레이드&소울의 후속작인 '블레이드&소울 2'다. 엔씨소프트는 '블소2'의 출시 일정을 내년으로 잡았다. 현재 개발 완성 단계에 있는 게임이며 구체적인 출시 일정은 추후 공개된다. 넷마블도 '블레이드&소울' 기반의 모바일 게임을 제작중이어서 동일한 IP로 엔씨와 넷마블이 맞대결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