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한국당 "권양숙, 불법 취득자금 640만불과 3억원 국고환수해야"

최종수정 2017.11.07 07:13 기사입력 2017.11.06 14:17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자유한국당은 6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에게 "불법 취득자금 640만불과 3억원에 대해 즉각 국고환수에 착수하라"고 촉구했다.

한국당 정치보복대책특별위원회 소속 장제원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권 여사의 청와대 특수활동비 횡령 의혹에 대해 '우리는 전혀 그런 것이 없으니 그냥 믿어주세요' 라는 식의 청와대와 노무현 정부 인사들의 변명이 너무 궁색하고 우스꽝스러워 다시 한번 분명하게 요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상식적으로 권양숙 여사가 빚을 갚기 위해 3억원에 달하는 돈을 일개 비서관인 정상문에게 마련해 달라고 했다면 이는 권 여사가 정상문이 뭔가 비자금을 관리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는 합리적인 의심을 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 자금이 청와대 특수활동비에서 나왔는지 아니면 또 다른 뇌물이었는지 자금의 출처에 대해 현 문재인 정부는 직접 조사하고 규명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 대변인은 "그보다 앞서 권양숙 여사는 스스로 불법취득자금 640만불과 3억원을 국고에 반납하고 국민들께 사과하는 것이 마땅하다"면서 "그것만이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적폐청산 작업에 최소한의 요건임을 직시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장 대변인은 "우리는 김옥두 전 민주당 사무총장의 국정원 수표 수수의혹에 대해 국정원이 즉각 진상규명에 착수할 것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그는 "16대 총선 한 달 전에 51억원에 달하는 뭉칫돈이 국정원으로부터 출금돼 그 출금된 수표 중 17장이 김옥두 전 의원의 분당 파크뷰 아파트 대금으로 지급된 사실에 근거할 때 국정원 자금이 총선자금으로 지원됐을 수 있다는 의혹은 반드시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적폐청산이라는 구실로 보수세력 전체를 부도덕한 집단으로 몰고가 몰살시키려는 정치보복에 대해서는 결연히 맞서 투쟁할 것"이라며 "이런 정치보복 행위를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