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與 "김관진 '호남 채용 배제', 노골적 차별…철저히 수사해야"

최종수정 2017.11.05 16:14 기사입력 2017.11.05 10:38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5일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의 호남출신 채용 배제 지시에 대해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군 사이버사령부 댓글 공작 의혹의 정점에 있는 김 전 장관이 사이버요원 채용 과정에서 '호남 출신은 채용에서 배제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호남 출신 채용 배제 지침은 과거 보수정권에 의한 노골적 지역차별"이라며 "이런 발언이나 하며 지역을 차별했다니 과거 일본에 의한 조선인 차별이 생각 날 만큼 그 인식이 천박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김 전 장관이 청와대 안보실장과 국방부장관을 맡으며 과거 정부에서 행한 군의 정치개입 등 헌정질서 유린은 심각한 지경"이라고 쓴소리를 냈다.

김 대변인은 "출국 금지된 김관진 전 장관은 오는 7일 검찰에 나와 수사를 받는다고 한다"며 "검찰은 철저한 수사를 통해 김관진의 불법 행위를 조사하고, 불법을 지시한 그 윗선을 밝히는데도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