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행복 나눔을 실천하는 ‘대라수 장학회’ 귀감

최종수정 2017.10.25 08:46 기사입력 2017.10.25 08:46

댓글쓰기

광주·전남지역 중견 건설업체인 오동식 대라종합건설 대표(왼쪽)가  장학회를 설립 지역의 어려운 학생들을 후원해 주위의 귀감이 되고 있다.

광주·전남지역 중견 건설업체인 오동식 대라종합건설 대표(왼쪽)가 장학회를 설립 지역의 어려운 학생들을 후원해 주위의 귀감이 되고 있다.


“미래를 위한 인재육성 위해 장학회 운영”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광주·전남지역 중견 건설업체인 대라종합건설(대표 오동식) 이 장학회를 설립 지역의 어려운 학생들을 후원해 주위의 귀감이 되고 있다.

지난 2012년 강진 대라수 아파트 분양시 5명에게 장학금을 주기 시작해 올해 첨단대라수 2차아파트 분양 때 50명에게 장학금을 지급했으며 이번 첨단대라수 어썸시티 오픈시에도 35명에게 장학금을 지급한다.

현재까지 100여명에게 장학금을 전달한 대라수장학회는 앞으로 수천명이 넘는 장학생을 선발해 후원할 계획이다.

오동식 대표는 “아직은 여러모로 미숙하여 회사원들의 자녀 그리고 협력업체와 지인 자녀에게 장학금을 지급하고 있지만 앞으로는 이 지역 모든 우수한 자녀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할 날이 올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대라종합건설은 장학회 외에도 대라수봉사단을 운영하며 광주 5개구 노인복지관과 장애인복지관 등을 분기마다 순회하며 음식대접과 문화공연 등 봉사활동을 꾸준히 펼쳐오고 있으며 환경정화 활동의 일환으로 광주천변 살리기와 무등산 쓰레기 줍기 연중 캠페인을 펼치는 등 사회봉사에도 앞장서고 있다.

또 광주 북구에 위치한 두암 2·4단지와 각화 단지 LH주공아파트 등과 1사 1단지 자매결연을 맺고 매년 쌀과 라면 등 세대 지원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진정한 의미를 몸소 실천하고 있는 오동식 대라종합건설 대표는 “밝은 미래를 위한 인재육성을 위해 장학회를 운영하게 됐다”며 “깨끗한 산과 강을 후손들에게 물려주고 싶다. 그런 바탕위에 쾌적하고 좋은 집을 짓고 싶은 것이 나의 목표이자 경영방침”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노해섭 기자 nogary@hanmil.net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