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맞춤형 희망지사업 20곳 선정

최종수정 2017.10.23 11:15 기사입력 2017.10.23 11:15

댓글쓰기

서울시, 뉴타운 해제지역 등 관리 필요한 노후지역 선정
도시재생사업 전 주민역량 강화 사업
지역별로 최대 3500만원 사업비 지원

서울시, 맞춤형 희망지사업 20곳 선정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서울시는 해제이후 관리수단이 없는 노후한 해제지역을 대상으로 도시재생 준비단계인 희망지사업 지역 20곳을 선정했다고 23일 밝혔다. 희망지사업은 서울시가 전국 최초로 추진하는 도시재생사업 진행 전 주민역량 강화사업이다.

이번에 선정된 희망지사업 지역 20곳은 총 30개 지역, 15개 자치구에서 신청한 것으로 파악됐다. 사업대상지는 도시·건축, 인문·사회·문화 분야 등 7인의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에서 서류 및 발표심사를 거쳐 선정했다.

심사기준으로는 ▲지역쇠퇴도 ▲사업추진 필요성 및 시급성 ▲목표 및 기대효과 ▲실현가능성 ▲부동산 부작용 대응 등이며, 특히 재생이 시급한 지역으로 주민모임 형성 및 공동체 활성화 등 주민주도 재생추진 가능성에 중점을 뒀다.

선정된 지역은 사업기간 동안 주민모임 공간마련, 도시재생 교육 및 홍보, 주민공모사업, 활동가 파견 등 주민 스스로 노후주거지를 재생할 수 있도록 주민역량강화사업을 시행한다. 지역별로 최대 3500만원의 사업비와 인력이 지원된다.

갈등이 아직 남아있는 해제지역의 주민통합을 위해 권역별로 갈등관리자를 파견해 주민프로그램, 워크숍 등도 추진한다. 또 선정된 지역별로 현장거점을 마련해 집수리 비용 융자, 소규모 정비사업 등 마을건축사의 정기적인 상담도 진해될 예정이다.
아울러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선정된 지역 내 가로주택정비사업, 자율주택정비사업 등 소규모정비사업에 적합한 곳을 발굴해 사업성 분석 서비스 등의 컨설팅도 지원할 계획이다. 사업추진성과 제고를 위해 1·2단계로 나눠 진행하며, 1단계 사업 종료시점에 평가를 거쳐 2단계 사업 추진여부를 결정한다.

사업이 완료되면 종합평가를 거쳐 성과 우수지역은 도시재생활성화사업, 주거환경관리사업, 도시재생뉴딜사업의 우리동네살리기, 주거정비원형 등 재생사업과 연계추진 할 계획이다.

진희선 서울시 도시재생본부장은 "해제지역 맞춤형 희망지 사업을 통해 노후한 주거환경이 개선되고, 지역공동체가 되살아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노후한 해제지역이 주민중심, 주민주도의 재생사업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맞춤형 희망지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